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리뷰IS] "비글美 대방출"…'아형' 워너원, 출구 없는 매력


그룹 워너원이 가요계에 이어 예능까지 접수했다.

워너원은 7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완전체로 출연해 능청스러운 예능감과 몸을 사리지 않는 열정으로 형님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먼저 워너원은 "국민 프로듀서가 가슴으로 낳았高에서 왔다"며 차례로 자기소개를 하는 시간을 가졌다. 강다니엘은 "하루에 한 번씩 방송에서 꼭 이름이 나오는 강다니엘이다"라고 재치 있게 소개했다. 이어 하성운은 "난 조금 작지만 깊은 생각과 꿈이 있는 하성운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형님들 중 가장 단신인 이수근의 자리를 가리키며 "저기에 앉으면 딱이겠는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평소 깔끔한 성격의 황민현은 "장훈이 집에 놀러 가고 싶은 황민현이다"고 말했고, 옹성우는 "영철이보다 웃길 것 같다. 영철이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나온 옹성우다"라고 야망을 드러냈다. 김재환은 빅뱅 GD 성대모사를 하기도. 그러나 다소 힘 빠진 톤에 형님들은 "조용필 선생님 아니냐"고 타박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워너원은 즉석에서 '아는 형님' 인기투표를 진행했다. 이상민은 한 표도 받지 못하며 굴욕을 맛봤다. 이상민은 굴하지 않고 "여러분들이 모은 돈은 사업을 하지 말고, 은행에 저금해라. 사업·연대보증보다 사람을 조심해야 한다"고 현실 조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워너원은 장점 중 하나로 '칼군무'를 선보이기도 했다. 멤버들의 군무에 형님들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워너원은 또한 2배속 느린 버전도 완벽 소화하며 감탄을 불렀다. 옹성우·박우진·강다니엘은 각자의 개성이 담긴 비보잉 댄스로 재미를 더했다.

'악기 연주'가 장점이라고 밝힌 김재환은 옹성우와 함께 선미의 '가시나' 무대를 꾸몄다. 앞서 김재환은 "기타만 있으면 음유시인이 된다"고 호언장담한 바, 세상 감미로운 목소리로 '가시나'를 불렀다. 옹성우는 입으로 해금 소리를 내며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옹성우는 "입안에 해금을 갖고 다닌다"고 능청스레 말했다.

치열한 '형님 학교 통 쟁탈전'도 벌어졌다. 형님들이 "이 정도로 입학을 못 시켜준다"고 하자, 워너원은 입학신청서를 찢으며 "우리도 입학 안 해!"라고 형님들을 도발했다. 체육복으로 갈아입고 다시 만난 두 팀. 옹성우는 강호동의 멱살을 잡는가 하면, 강다니엘은 "호동이 넌 너무 시끄럽다"며 손가락으로 강호동의 입술을 막아 강호동을 놀라게 했다.

워너원과 형님들은 개인으로, 또 팀으로 나뉘어 다양한 게임을 진행했다. 김재환은 축구공을 자유자재로 다루며 형님들은 물론 워너원 멤버들까지 모두 이겼다. 배진영은 전국 어린이 바둑 대회에서 3등을 했음을 밝히며 '알까기'를 제안했지만, 이수근의 활약에 패배를 맛봤다. 이대휘는 남심도 사로잡는 멘트로 김희철을 이기고 최종 우승했다. 마지막으로 진행된 제자리 높이뛰기에서는 하성운이 '작은 거인'으로 활약하며 승리했다.

정여진 기자 jeong.yeoji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