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월급쟁이를 연금 부자로 만들 IRP 사용 설명서

기자
김성일 사진 김성일
[더,오래] 김성일의 퇴직연금 이야기(3)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유래를 찾기 힘들 정도로 급속히 고령화하는 나라입니다. 100세 시대를 온전히 살아가려면 자산을 연금화해 오래 쓰도록 해야 합니다. 퇴직연금제를 활용하는 개인이 늘고 있는 건 그래서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그 활용도는 낮은 수준입니다. 퇴직연금제는 앞으로 수 년 내 직장인의 가입이 의무화될 뿐 아니라 모든 소득이 있는 사람에게 개방될 전망입니다. 미국에선 우리의 퇴직연금제에 해당하는 401K 도입으로 월급쟁이 연금 부자가 쏟아져 나왔습니다. 노후생활의 안착을 책임질 퇴직연금 활용법을 제시합니다. <편집자>

 

 
개인형퇴직연금(IRP)은 2017년 7월 이후 1년 미만 근무한 근로자를 비롯해 자영업자, 공무원, 군인, 사립학교 교직원, 퇴직연금 미도입 회사 근로자도 가입이 가능해졌다. [그래픽 이말따]

개인형퇴직연금(IRP)은 2017년 7월 이후 1년 미만 근무한 근로자를 비롯해 자영업자, 공무원, 군인, 사립학교 교직원, 퇴직연금 미도입 회사 근로자도 가입이 가능해졌다. [그래픽 이말따]

 
나름대로 퇴직연금 전문가라는 소리를 듣는 터라 만나는 사람들에게 물어보는 말이 있다. “혹시 개인형퇴직연금(IRP)에 가입하셨나요?” 불과 몇 달 전만 해도 “퇴직연금에 가입하셨는지요?”라고 물었는데, 질문이 왜 이렇게 달라졌을까?
 
2017년 7월 ‘근로자 퇴직급여보장법’이 개정돼 시행에 들어갔다. 이번 개정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것은 IRP에 관한 부분이다. 원래 IRP는 퇴직연금 가입자로서 55세 이전에 전·이직 시의무적으로 가입, 운용하게 하기 위한 것이었다. 
 
그런데 2017년 7월 이후 1년 미만 근무한 근로자를 비롯해 자영업자, 공무원, 군인, 사립학교 교직원, 퇴직연금 미도입 회사 근로자도 IRP에 가입이 가능해졌다. 사실상 근로 소득이 있는 모든 사람이 활용할 수 있는 제도가 된 셈이다. 하지만 이 정도라면 글쓴이는 “왜 IRP 가입을 안 하셨나요?”라고 묻지 않았을 것이다. 이렇게 묻는 이유는 다음과 같은 혜택이 있고 소득 있는 모든 국민이 필히 이용해야 한다고 보기 때문이다.


 
연간 최대 115만원 세금 돌려받아
IRP의 가장 큰 매력은 세제 혜택과 노후 자산 운용이다. 그중 세제 혜택이 더 중요하다. 개인연금 상품과 합산해 연간 1800만원까지 자유롭게 적립할 수 있고, 연 최대 700만원(개인연금 포함도 가능함)까지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총급여 5500만원 이하는 납입액의 16.5%, 5500만원 초과자는 13.2%의 세금을 돌려받는다. 
 
즉, 총급여 5500만원 이하 근로자가 IRP에 연간 700만원을 넣었다면 연말정산에서 115만5000원을 돌려받게 된다. 5,00만원 초과자는 92만 4,000원이다. 실로 근로자들에게는 알토란 같은 돈이 된다. 개인연금에 가입하지 않았더라도 IRP로만 연간 700만원을 채워 세액공제를 받을 수도 있다. 그런데 이것만 있는 것이 아니다.
 
IRP를 연금으로 수령하게 되면 상당한 절세를 할 수 있다. 퇴직급여를 일시금으로 수령하게 되면 대략 퇴직소득세율 4%가 적용된다. 하지만 이를 IRP에 넣어두고 55세 이후 10년 이상 연금으로 나눠 받으면 퇴직소득세의 30%를 절감할 수 있다. 가령 퇴직금 1억원을 한 번에 받으면 세금 400만원을 내야 하지만 IRP에 넣어두고 55세 이후 10년에 걸쳐 받는다면 400만원의 70%인 280만원을 매년 28만원씩 납부하면 된다. 
 
 
퇴직급여를 IRP에 넣어두고 55세 이후 10년 이상 연금으로 나눠 받으면 퇴직소득세의 30%를 절감할 수 있다. [중앙포토]

퇴직급여를 IRP에 넣어두고 55세 이후 10년 이상 연금으로 나눠 받으면 퇴직소득세의 30%를 절감할 수 있다. [중앙포토]

 
400만원에서 280만원을 뺀 120만원이 절약되고, 첫해부터 280만원에서 세금 28만원을 제한 252만원은 본인이 선호하는 방식으로 운용할 수 있다는 계산이 된다. 물론 해가 갈수록 운용할 수 있는 금액은 줄어들 것이다. 연금 수령 시는 연령에 따라 3.3~5.5% 수준의 연금소득세만 내면 된다.
 
그럼 IRP에서 노후자산은 어떻게 운용하는 것일까? IRP를 이야기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세제효과만을 강조하는 경우가 많다. 물론 위에서 설명한 대로 매우 큰 절세효과가 있다. 그러나 한발 더 나아가면 이 적립금을 스스로 운용할 수 있다는 것을 강조하는 사람은 찾기 힘들다. 노후 자산을 세금을 절약하면서 굴릴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큰 혜택인가. 
 
만약 위험이 거의 없는 저축예금으로 운용하더라도 현재 금리로 치면 최소한 1.7% 이상을 받을 수 있고, 향후 금리가 더 올라갈 것이란 예측을 감안하면 수익성은 더 좋아질 게 분명하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이자 수입에는 세금이 붙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그러므로 복리의 효과가 작용하게 된다. 만약 펀드에 투자한다면 수익률은 더 높아질 것이다. 바로 이런 면이 IRP 제도가 가지고 있는 강력한 노후 준비 수단의 하나인 것이다.


 
중도해지하면 세금 토해내야 해
IRP는 55세가 넘으면 적립금을 연금으로 수령할 수 있다. 이때 연금소득세를 납부해야 하는데 낮은 세율로 과세된다. 일반 소득에 대한 종합소득세율은 6.6~41.8%인 데 반해 연금소득에 대해서는 3.3~5.5%의 낮은 세율로 세금이 부과된다. 다만 과세 대상 연금소득(공적 연금, 퇴직급여 제외)이 연간 1200만 원을 초과하면 다른 종합소득과 합산해 과세한다.
 
물론 IRP는 은퇴 후 연금소득원으로서의 역할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55세 이전에 중도 해지하면 그사이 세액공제 받은 납입금과 운용수익에 대해 16.5%의 기타소득세가 부과된다. 그러나 이것이 꼭 나쁜 것만은 아니다. 오히려 노후준비 도중에 하차하지 않고 계속 정진한다는 자기 다짐의 수단으로 삼을 수 있다.
 
또 하나 고려해야 할 것은 제도 관련 수수료이다. IRP 수수료는 기본적으로 가입자가 부담해야 한다. 보통 적립금의 0.3% 내외로 적용된다. 하지만 이도 크게 문제가 안 되는 것이 IRP 가입 대상자 확대에 따라 가입자들 유치전략을 펼치는 퇴직연금사업자 간 IRP 수수료 인하 경쟁이 치열하다. 심지어 '수수료 제로'를 선언한 사업자도 나오고 있다. 수수료가 낮다는 것은 그만큼 수익률을 높이는 방안도 된다는 것을 가입자들은 감안해서 판단해야 한다.
 
자. 글쓴이는 다시 한 번 더 묻는다. “아니 왜 아직도 IRP에 가입 안 하셨나요?”
 
김성일 (주)KG제로인 연금연구소장 ksi2821@nate.com
 
 

비트코인의 탄생과 정체를 파헤치는 세계 최초의 소설. 금~일 주말동안 매일 1회분 중앙일보 더,오래에서 연재합니다. 웹소설 비트코인 사이트 (http://news.joins.com/issueSeries/1020)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