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혼밥의정석] 봄 한 입 할래요? ‘꽃 파스타’ 만들기

혼자 먹을 건데 대충 먹지 뭐.”  
 
혼자 먹는 밥.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자연스럽게 '혼밥' 인구가 늘고 있습니다. 간편식이나 즉석식품으로 일관하는 혼밥은 편하긴 하지만 건강에 위협이 되는 게 사실이죠. 한 끼를 먹어도 맛있고 건강하게, 그리고 초라하지 않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을 제안합니다. 이름하여 ‘혼밥의 정석’입니다. 조리법은 간단한데 맛도 모양새도 모두 그럴듯한 1인분 요리입니다.    
오늘부터는 요즘 인기몰이 중인 힐링 영화 ‘리틀 포레스트’ 속 요리들을 소개합니다. 영화 속 주인공 혜원(배우 김태리)의 ‘혼밥’이기도 한 이 영화 속 요리로 몸과 마음을 충전하는 한 끼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오늘은 꽃을 듬뿍 얹은 파스타입니다.  
오일 파스타 위에 꽃잎 조금 얹었을 뿐인데 시선을 강탈하는 압도적인 비주얼의 한 접시, 봄꽃 파스타가 만들어졌다. 전유민 인턴기자

오일 파스타 위에 꽃잎 조금 얹었을 뿐인데 시선을 강탈하는 압도적인 비주얼의 한 접시, 봄꽃 파스타가 만들어졌다. 전유민 인턴기자

 
향긋하고 파릇한 맛, 봄꽃 파스타  
영화 ‘리틀 포레스트’에 등장하는 수많은 요리 중 가장 압도적으로 눈길을 끌었던 요리가 있다. 바로 봄꽃 파스타다. 먹음직스러운 오일 파스타 위에 푸릇푸릇한 참나물과 아이보리색 배꽃, 분홍색 벚꽃, 보라색 팬지가 마치 꽃밭마냥 어우러진다. 그야말로 입보다 눈으로 먹는 요리다.  
영화 '리틀 포레스트'의 씬 스틸러로 활약했던 봄꽃 파스타. [사진 영화 리틀 포레스트 캡처]

영화 '리틀 포레스트'의 씬 스틸러로 활약했던 봄꽃 파스타. [사진 영화 리틀 포레스트 캡처]

상큼한 봄나물과 꽃잎에 어우러진 오일 파스타는 눈 뿐만 아니라 입도 즐겁다. [사진 영화 리틀 포레스트 캡처]

상큼한 봄나물과 꽃잎에 어우러진 오일 파스타는 눈 뿐만 아니라 입도 즐겁다. [사진 영화 리틀 포레스트 캡처]

 
보기도 좋지만 향도 좋다. 달래·참나물 등의 봄나물을 올리브 오일에 볶아 파스타에 곁들이다 보니 먹는 내내 봄나물의 향긋함이 입안을 채운다. 꽃은 말할 것도 없다. 아무래도 먹는 용도로 재배된 꽃이기에 거부감을 줄 만큼의 진한 향은 아니지만, 허브를 씹는 것 같은 청량감과 신선함을 준다. 영양도 풍부하다. 비타민C는 물론 칼슘·칼륨 등 갖가지 영양소가 고루 함유된 제철 봄나물만큼이나 식용 꽃의 효능도 상당하다. 꽃의 화려한 색을 내는 안토시아닌 성분은 대표적인 항산화 성분이다. 항염 효과가 있을 뿐 아니라 면역력을 강화해준다.  
하지만 아쉽게도 대형 슈퍼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식용 꽃의 종류는 그리 많지 않다. 우리나라에선 진달래·국화·동백 등이 흔한 편이다. 오늘 요리에 사용한 꽃은 분홍 카네이션과 노랑 국화다. 꽃의 크기가 크거나 부피감이 느껴질 때는 꽃잎을 하나씩 떼어 사용하면 된다. 이때 한두 송이 정도는 꽃을 분리하지 않고 그대로 사용하면 더 멋스럽다.  
식용꽃의 잎을 하나씩 분리해 흩뿌려주듯 파스타 위에 올렸다. 전유민 인턴기자

식용꽃의 잎을 하나씩 분리해 흩뿌려주듯 파스타 위에 올렸다. 전유민 인턴기자

보기에 워낙 화려해 만들기 어려울 것 같지만, 레시피를 뜯어보면 오히려 간단한 편이다. 일반적인 오일 파스타 재료에 봄나물과 식용 꽃만 따로 준비하면 된다. 올리브 오일에 마늘과 페퍼론치노, 손질한 봄나물 등을 넣고 볶다가 향이 올라오면 삶은 파스타 면을 넣어 함께 볶아주면 된다. 완성된 오일 파스타 위에 꽃을 뿌리기만 하면 완성이다.  
 
[레시피] 꽃 달래 파스타(1인분)
스파게티니 면 1인분, 달래 1/2컵, 마늘 3톨, 페퍼론치노 2~3개, 식용 꽃 1/4컵, 올리브 오일, 소금. (1컵=240mL)
 
깊이가 있는 냄비에 물을 올려 파스타 면을 삶을 준비를 한다. 물이 끓으면 파스타 면을 넣어 삶는다. 이때 소금을 한 큰술 함께 넣어 면에 간이 배어들도록 한다. 재료가 무겁지 않은 오일 파스타이므로 스파게티 면은 되도록 얇은 것으로 준비한다. 포장 겉면에 11인치로 표기된 ‘스파게티니’ 면을 사용하면 좋다. 파스타 면은 포장 겉면에 쓰인 조리 시간을 참고해 충분히 익힌다.  
파스타 면을 삶는다.

파스타 면을 삶는다.

 
달래는 깨끗이 세척한 뒤 물기를 뺀다. 먹기 좋게 잘라 준비한다. 마늘은 편 썰어 준비한다.  
달래를 먹기 좋은 크기로 손질한다.

달래를 먹기 좋은 크기로 손질한다.

 
면이 삶아지는 동안, 팬에 올리브 오일을 두르고 중간 불로 달군다.  
팬에 올리브 오일을 둘러 달군다.

팬에 올리브 오일을 둘러 달군다.

 
달궈진 팬에 편으로 썬 마늘과 페퍼론치노를 넣고 볶는다. 페퍼론치노 대신 베트남 고추(쥐똥고추)를 사용해도 좋다. 혹은 청양고추를 소량 사용해 매콤한 맛을 내도 괜찮다.  
페퍼론치노와 마늘을 볶는다.

페퍼론치노와 마늘을 볶는다.

 
마늘 향이 올라오면 손질한 달래를 넣고 볶는다. 파스타 면을 끓인 면수를 한 국자 넣어 자작하게 끓인다.  
달래를 넣고 볶다가 면수를 넣어 끓인다.

달래를 넣고 볶다가 면수를 넣어 끓인다.

 
잘 익은 면을 팬에 넣고 1분 정도 볶는다. 부족한 간은 소금이나 면수로 맞춘다.  
잘 익은 면을 넣어 볶는다.

잘 익은 면을 넣어 볶는다.

 
넓은 접시에 완성된 오일 파스타를 담고 그 위에 식용 꽃을 올린다. 꽃은 잎을 하나씩 떼어 흩뿌리듯 올리는 것이 먹기 편하다. 한두 개 정도는 온전한 형태로 올려 모양을 낸다.  
접시에 파스타를 올리고 꽃잎을 뿌린다.

접시에 파스타를 올리고 꽃잎을 뿌린다.

 
[쉐프의 팁]  
“영화에서는 달래 대신 참나물을 사용했어요. 봄동 등 향이 은은한 봄나물이면 어떤 것을 사용해도 좋아요. 감칠맛을 조금 더 내고 싶다면 마늘을 볶을 때 앤초비를 잘게 다져 넣어도 잘 어울립니다.”-GBB키친 이경진 쉐프  
영화에서는 달래 대신 참나물을 사용했다. [사진 영화 리틀 포레스트 캡처]

영화에서는 달래 대신 참나물을 사용했다. [사진 영화 리틀 포레스트 캡처]

 
 
글=유지연 기자 yoo.jiyoen@joongang.co.kr 사진·동영상=전유민 인턴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