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박근혜 1심 24년…통곡의 지지자들

박근혜 전 대통령의 1심 선고 공판이 열린 6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석방을 요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1심 선고 공판이 열린 6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석방을 요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1심 선고가 내려진 6일 서울지방법원 앞에서 박 전 대통령 지지자 1000여명이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법치사망', '살인재판' 등의 피켓을 들고 박 전 대통령의 무죄를 주장했다. 일부 시위대는 집회를 취재하던 모 방송사 카메라 기자에게 욕설하며 위협하기도 했다. 김세윤 부장판사가 징역 24년, 벌금 180억원을 선고하자 일부 지지자는 눈물을 보였고 바닥에 드러눕기도 했다.
선고 형량에 불만을 표하는 지지자들이 길바닥에 드러눕고 있다. 김경록 기자

선고 형량에 불만을 표하는 지지자들이 길바닥에 드러눕고 있다. 김경록 기자

법원 삼거리에서 시위를 하고 있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 김경록 기자

법원 삼거리에서 시위를 하고 있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 김경록 기자

재판부가 박 전 대통령에게 24년형을 선고하자 한 지지자가 울먹이고 있다. [뉴스1]

재판부가 박 전 대통령에게 24년형을 선고하자 한 지지자가 울먹이고 있다. [뉴스1]

판결 직후 집회 참가자들은 서초동 법원에서 강남역까지 태극기를 흔들며 행진을 했다. 한편 법원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오전 11시 30분에 차량 출입문을 폐쇄했고 오후 1시부터는 보행자의 통행도 전면 통제했다. 법원 관계자는 "큰 분란이 발생할 수 있어 신분 확인 후 출입이 허용된다"며 "방청권 소지자 외에는 법원 출입이 금지된다"고 말했다.
강남역 방면으로 거리 행진을 하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 김경록 기자

강남역 방면으로 거리 행진을 하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 김경록 기자

이날 열린 박 전 대통령의 재판은 하급심 중 최초로 선고 과정이 TV로 생중계됐다. 
재판부는 "공공의 이익 등 여러 사정을 고려했다"며 선고 공판 중계방송을 허가했다.
김세윤 부장판사가 6일 박근혜 전 대통령 1심 형량을 판결하고 있다. [사진 TV캡쳐]

김세윤 부장판사가 6일 박근혜 전 대통령 1심 형량을 판결하고 있다. [사진 TV캡쳐]

 
김경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