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잘 치고 잘 던지는 오타니…美·日 "이거 정말이야?"

"이거 정말이야?(Are you serious?)"
 
미국 폭스스포츠가 5일(한국시간) 일본의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4·LA 에인절스)가 날린 두 번째 홈런에 대해 이렇게 전했다. 
 

시즌 2호 홈런을 날리고 있는 오타니 쇼헤이. [AP=연합뉴스]

시즌 2호 홈런을 날리고 있는 오타니 쇼헤이. [AP=연합뉴스]

 
오타니는 5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홈 경기에서 8번 지명 타자로 선발 출전해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을 터트렸다.  
 
0-2로 뒤진 5회 말 2사 주자 2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오타니는 지난해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을 받은 우완 코리 클루버를 상대로 3구째 포심 패스트볼(시속 147㎞)을 받아쳐 아치를 그렸다. 2-2 동점을 맞추는 투런 홈런이었다. 오타니는 "홈런인 줄 모르고 전력질주했다. 클루버의 실투 덕분에 얻은 행운의 홈런"이라고 했다.
 
오타니는 '운'이라고 했지만, 2일 연속 홈런이 전부 운이라고는 할 수 없다. 오타니는 전날 클리블랜드전에서는 우완 조시 톰린을 상대로 3점포로 터뜨린 데 이어 2일 연속 홈런을 날렸다. 올해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오타니는 타자로서 3경기에 나와 타율 0.429(14타수 6안타), 2홈런, 5타점으로 맹타를 휘두르고 있다.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을 날리고 얼음물 세계를 받고 있는 오타니 쇼헤이. [AP=연합뉴스]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을 날리고 얼음물 세계를 받고 있는 오타니 쇼헤이. [AP=연합뉴스]

 
미국 언론은 오타니에게 찬사를 보내고 있다. 미국 폭스스포츠는 "이게 정말 사실인가? 오타니가 두 번째 홈런도 기록했다"고 전했다. LA 타임스는 "오타니의 열기로 에인절스타디움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오타니는 슈퍼 히어로"라고 보도했다. 
 
오타니가 무서운 건, 타자로서만 뛰는 게 아니라는 점이다. 그는 투수와 타자를 겸업하는 '이도류'다. 그는 선발로 출전한 후, 5일 정도 휴식을 갖는데, 그 사이에 2~3일 정도 타자로 출전하고 있다. 
 
투수로서는 지난 2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에서 메이저리그 데뷔 첫 선발 등판해 6이닝 3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한 시즌에 선발승을 거둔 뒤 곧바로 다음 경기에서 타자로 홈런을 친 것은 1921년 베이브 루스(1895∼1948) 이후 오타니가 처음이다.
 
메이저리그 첫 선발 등판에서 첫 승을 따낸 오타니 쇼헤이. [AP=연합뉴스]

메이저리그 첫 선발 등판에서 첫 승을 따낸 오타니 쇼헤이. [AP=연합뉴스]

 
MLB닷컴은 "에인절스는 오타니가 잘 던지고, 잘 때리고, 또 스피드도 빠른, 진짜라는 것을 증명했다. 오타니는 정말 탁월한 선수"라고 했다. LA 지역언론 오렌지 카운티는 "투타 겸업은 불가능해 보였지만, 오타니는 가능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했다. 
 
메이저리그 통산 홈런 4위(696개)에 있는 알렉스 로드리게스는 폭스스포츠에 출연해 "오타니가 들어오면서 메이저리그가 고교 수준이 됐다"며 "메이저리그에서 좋은 투구를 하고 잘 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 시청자들은 알아둬야 한다. 이런 선수는 본 적이 없다"며 놀라워했다. 
 
에인절스 동료들과 친하게 지내고 있는 오타니 쇼헤이. [AP=연합뉴스]

에인절스 동료들과 친하게 지내고 있는 오타니 쇼헤이. [AP=연합뉴스]

 
일본 언론도 오타니의 활약에 뜨겁게 달아올랐다. 니칸스포츠는 "미국이 오타니의 홈런으로 깜짝 놀랐다"며 "오타니는 시범경기에서 실패가 계속 됐지만, 항상 긍정적인 모습이었다. 클럽하우스에 들어가는 것을 꺼리지 않고 동료들과 즐겁게 지낸 것이 메이저리그에서의 성공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스포츠호치는 "오타니는 우리 시대의 베이브 루스다. 이도류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었던 사람들의 입을 막았다"고 했다. 산케이 신문은 "오타니에 대해서 미국의 스포츠 전문지뿐만 아니라 종합지에서도 특집 기사를 게재하고 있다"며 "이제 오타니가 투수로서 몇 승을 하고, 타자로서 몇 개의 홈런을 칠지가 관심사가 됐다"고 전했다. 
 
오타니는 7일 오전 11시에 열리는 오클랜드전에서 타자로 출전해 3경기 연속 홈런에 도전한다. 9일 오전 5시 오클랜드전에서는 2번째 선발 등판에 나선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