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군산, 산업위기 대응특별지역 지정...퇴직인력 채용 시 인건비 지원



【세종=뉴시스】박상영 기자 = 한국GM공장 폐쇄결정과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에 따른 지역경제 침체 우려로 군산시가 산업위기 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5일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를 거쳐 군산시를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은 지역의 주된 산업 침체로 인해 지역경제가 심각하게 위축될 경우에 정부가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하고자 도입됐다.



앞서 전라북도 군산시는 지역산업 위기발생에 대응하기 위해 산업위기 대응특별지역 지정신청을 했다.



군산시의 경우 지난해 7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이 중단되고 올해 2월에는 한국GM 군산공장 폐쇄결정 발표 등 지역 내 주요산업인 조선업 및 자동차 산업의 동반 침체로 지역경제의 어려움이 발생했다.



이번 지정으로 군산시는 ▲근로자·실직자 지원 ▲지역 소상공인 및 협력업체 경쟁력 강화 ▲대체·보완산업 육성 및 기업유치 지원 ▲지역상권 및 지역관광 활성화 지원을 받게 된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생활안정대부 대출한도가 확대되고 퇴직인력 채용기업에 대해서는 인건비를 지원한다. 지역고용촉진지원금과 고용유지지원금과 함께 중소·중견기업 신규 투자 시, 세제지원도 늘어난다.



또 군산에 수상태양광 실증단지와 연료전지 신뢰성 평가센터 등 신재생에너지 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법인·소득세도 5년간 전액 감면하는 등 기업유치 패키지를 지원한다.



sypark@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