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입덧 심하다고 안 먹으면 저체중아 출산 위험 최대 2.5배”

 임신 초기에 입덧이 심한 임신부가 영양섭취를 소홀히 하면 저체중아를 낳을 위험도가 2.5배까지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제일병원(병원장 이기헌) 주산기과 연구팀은 2013년 3월부터 2017년 8월까지 4년 6개월에 걸쳐 임신부 4560명을 임신 초기부터 출산까지 추적 관찰한 결과를 5일 이같이 발표했다.
 
조사 대상의 18.9%(555명)는 임신 초기에 심한 입덧과 함께 잦은 구토, 체중감소 등의 증상을 경험했다.
 
이 중에서도 입덧은 임신 중 총 체중증가 여부에 따라 신생아 체중에 미치는 영향이 달랐다.  
 
입덧이 심하면서 체중증가가 권장 수준에 미치지 못한 임신부들의 경우 저체중아를 출산할 위험도가 2.45배 높았다. 반면 입덧이 심했더라도 체중이 적절한 수준으로 증가한 임신부는 저체중아 출산과 유의성이 없었다.
 
권장 체중 증가량은 임신 전 체질량지수 기준으로 정상체중인 경우 11.5~16㎏ 수준이다. 저체중은 12.5~18㎏, 과체중은 7~11.5㎏, 비만은 5~9㎏이다.
 
연구팀은 임신부의 체중이 적절하게 증가하지 못하면 장기적으로 자녀의 건강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고, 입덧이 심한 임신부는 그런 경향이 더욱 큰 만큼 영양섭취에 힘써야 한다고 권고했다.
 
제일병원 주산기과 김민형 교수는 “임신 중 엄마의 영양 결핍은 저체중아 위험도를 높이고 장기적으로 자녀의 대사증후군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입덧이 해소되면 적절한 체중증가가 이뤄질 수 있도록 영양섭취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최근 미국에서 열린 미국모체태아의학회에서 발표됐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