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진희 “현송월 단장 양볼 딱 잡고 흔들기도 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1일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측 예술단 공연 ‘봄이 온다’를 관람한 뒤 가수 최진희와 악수를 하고 있다. 김 위원장의 왼쪽으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서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1일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측 예술단 공연 ‘봄이 온다’를 관람한 뒤 가수 최진희와 악수를 하고 있다. 김 위원장의 왼쪽으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서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평양에서 북한 공연단과 합동 공연을 마치고 돌아온 가수 최진희씨가 “현송월 단장과 껴안고 양 볼을 딱 잡고 흔들기도 했다”며 현송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장과의 친분을 과시했다.  
 
최씨는 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공연이 끝나고 나중에 뒤풀이 파티에서 (현 단장과) 토닥토닥하면서 오랫동안 만났던 친구처럼 보람 있는 시간을 보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현 단장과 언니·동생이 되겠다’는 사회자의 말에 “네. 진짜 마음을 서로 주고받는 그런 자리”라고 대답했다.  
 
최씨는 또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다음에는 가을이 왔다는 주제를 가지고 우리가 공연을 하자’는 말이 가을이 이제 결실의 계절이니까 뭔가 결실을 보자는 말로 들렸다”며 “뭔가 새로운 결말, 새로운 시대를 만들어가자는 뜻으로 들렸다”고 말했다.  
 
“‘북측에서 최진희씨가 현이와 덕이의 뒤늦은 후회를 불러주세요’라는 요청이 딱 찍어서 들어왔느냐”는 질문에 최씨는 “그렇다”며 “명확한 대답 없이 듣고 간 상태였는데, 부르고 난 뒤 거기서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유도 모르고 부르고 원래는 잘 아는 곡도 아니었는데, 부르고 나서 보니까 김정은 위원장이 좋아하는 노래였느냐”는 물음에도 “그렇다”고 대답했다. 
 
그는 지난 1일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우리 예술단 단독 공연 ‘봄이 온다’와 3일 류경 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남북 합동 공연 ‘우리는 하나’에서 자신의 대표곡 ‘사랑의 미로’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신청곡으로 알려진 현이와 덕이의 ‘뒤늦은 후회’를 불렀다.
지난 3일 오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북남 예술인들의 련환공연무대 우리는 하나'에서 최진희가 열창하고 있다. [평양공연 사진공동취재단]

지난 3일 오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북남 예술인들의 련환공연무대 우리는 하나'에서 최진희가 열창하고 있다. [평양공연 사진공동취재단]

 
앞서 최씨는 “1일 공연에 김 위원장이 오는 건 몰랐다”며 “공연이 끝나고 김 위원장과 악수하는데 ‘뒤늦은 후회’를 인상 깊게 잘 들었다. 그 노래를 불러줘서 고맙다’고 이야기했다. 내 노래도 많은데 왜 이 노래를 불러야 하는지 몰랐는데 그때 알겠더라”고 밝힌 바 있다.  
 
최씨는 평양에서 옥류관 냉면을 먹은 것에 대해 “참 감격적”이라며 3박 4일 일정 중 공연 외 가장 기억에 남았던 일이라고 꼽았다. 그는 “안내원 동지하고 같이 ‘언제쯤 이렇게 편안하게 왔다 갔다 할 수 있을지’ ‘되도록 빨리 왔으면 좋겠다’ 이런 얘기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