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현백 장관, 금감원장에 “여성 차별 은행권 채용 비리 실태 조사해달라”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오른쪽)이 5일 오전 KB국민은행·KEB하나은행 등 금융권 성차별 채용비리와 관련,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을 찾아 김기식 원장을 향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금감원은 지난 2일 하나은행의 2013년 채용 비리를 검사한 결과 성차별 특혜 2건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하나은행은 당시 서류전형에서 남녀 합격자 비율을 4:1로 정하고 채용과정을 진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은행 채용 비리를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은 최근 채용 과정에서 남녀 채용비율 기준을 조작한 정황을 밝혀냈다. 2018.4.5/뉴스1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오른쪽)이 5일 오전 KB국민은행·KEB하나은행 등 금융권 성차별 채용비리와 관련,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을 찾아 김기식 원장을 향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금감원은 지난 2일 하나은행의 2013년 채용 비리를 검사한 결과 성차별 특혜 2건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하나은행은 당시 서류전형에서 남녀 합격자 비율을 4:1로 정하고 채용과정을 진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은행 채용 비리를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은 최근 채용 과정에서 남녀 채용비율 기준을 조작한 정황을 밝혀냈다. 2018.4.5/뉴스1

정부가 최근 드러난 하나은행ㆍ국민은행 등의 조직적인 여성 차별 채용 관행에 대해 실태조사와 지도감독을 요청했다.
 
여성가족부는 5일 “정현백 여가부 장관이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을 만나 은행권 채용 비리와 관련 면담을 하고성평등한 채용에 대해 조언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면담에서 지난 2일 금감원 발표로 알려진 하나은행 등의 여성 차별 채용 관행에 대해 언급하며 “금융기관 채용 과정 전반에서 발생하는 문제라고 생각된다. 실태조사를 하고 그 결과에 따라 지도 감독을 담보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금감원 조사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동일한 직무에 대해 남녀 채용인원을 사전에 달리 정하는 등 남녀 차등채용을 서류전형 단계부터 진행했다. 2013년 하반기 공개채용의 경우 사전에 남녀 4:1 비율로 차등해 채용하기로 했고, 실제 채용된 남녀 비율은 5.5:1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여성 커트라인이남성보다 월등하게 높게 나타났다. 서울지역 여성 커트라인은 467점으로 남성(419점) 대비 48점 높았다.
 
국민은행은 2015년 상반기 신입 직원 공채 과정에서 특별한 이유 없이 남자 지원자들의 점수만 올려 합격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22일 인사팀장 오모(45)씨 등 국민은행 직원을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정 장관은 “금융권은 여성근로자가 다른 업종에 비해 많은데 관리자 비중은 적다. 사무금융노조 2016년 통계를 보면 정규직 채용 시 여성이 20%를 차지하고, 비정규직 채용 시에는 90%를 차지한다. 이런 분야에서 여성이 정규직으로 채용 어렵고 여성관리자 비용은 저조하니 유리천장의 대표적인 것이 금융권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기식 금감원장은 “취임 전에 하나은행 조사 결과를 보고받으면서 개인적으로 가장 충격을 받은 게 남성 여성 채용비율을 정해놓고 더군다나 합격점수를 남녀 달리해서,  차별해서 여성을 대거 서류전형에서 떨어뜨린 그 사실이었다. 가장 충격적이었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어떻게 은행권이나 금융권에서 채용 비리가 자꾸 날까 해서 바로 이런 일들을 할 수 있는 의식. 환경 문화라고 하는 것이 금융권 채용문제를 만드는 원인 중 하나가 아닐까 싶다”며 정 장관의 의견에 동의했다.
 
하지만 실태조사와 지도ㆍ감독 요청에 대해서는 난색을 보였다. 김 원장은 “남녀고용평등법 위반사항인데 금감원은 개별 사안이 아니면 이 자체로 징계할 수 있는 감독규정 미비하다”며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행위에 대한 제재와 처벌이 현행법률상 너무 미약하게 돼 있다. 벌금 오백만원 수준이다. 기본적으로 이건 명백한 법 위반이지만 그건 금감원 소관이 아니어서 장관님과 관련 부처들과 해주시면 저희 금감원으로서 협조하실 수 있는 건 최대한 협조하고 조사가 잘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다만 금감원은 금융권 경영진단평가를 할 때 여성 차별 채용 관행에 대해서도 전반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김 원장은 “금감원이 금융권을 상대로 경영진단평가 하는데, 앞으로 진단 검사할 때 고용에 있어서 젠더 문제를 어떻게 처리하고 있는지 반드시 들여다보도록 해서 개선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반적인 조사도 되고 있고 제2금융권 관련 제보가 들어와서 조사할 계획이다. 이 문제 조사가 진행된 다음에 개선해 가는 과정에서 전반적으로 금융권이 개선해내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