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江南人流] 생기충만한 봄 에너지로 거리 물들이는 꽃무늬

왼쪽부터 프로엔자 스쿨러, 에트로, 마르니, 폴 스미스.

왼쪽부터 프로엔자 스쿨러, 에트로, 마르니, 폴 스미스.

 
봄을 맞아 럭셔리 패션 브랜드들이 일제히 꽃무늬 프린트의 제품들을 쏟아냈다. 해마다 지고 피는 꽃이지만 매년 봄이면 또다시 꽃향기에 설레는 건 매번 새로운 생명력을 느끼기 때문일 터. 디자이너들이 6개월을 치열하게 고민해 브랜드의 개성에 맞게 형형색 피어낸 꽃들은 형태·소재·색깔 등 어느 하나 같은 것이 없다. 글=서정민 기자 meantree@joongang.co.kr 사진=각 브랜드
 
요즘 유행하는 스트리트 패션에 어울리는 꽃무늬 캡은 활동성과 아름다움을 동시에 연출할 수 있는 아이템이다. 구찌 40만원대
 
흑백의 줄무늬 위로 탐스러운 분홍 장미와 사랑스러운 나비가 내려앉은 모양의 지갑. 돌체앤가바나 70만원대
 
아이코닉한 B 로고 주위에 꽃과 뱀을 화려하면서도 조화롭게 그려낸 ‘불가리 타투’ 스카프. 불가리 가격 별도 문의
 
김남주의 백으로 유명해진 ‘미스티 플라워’ 백. 깔끔한 스타일의 토트백에 탈부착이 가능한 꽃잎 모티브의 참 장식을 더했다. 닥스 액세서리 토트백+참 장식 65만8000원, 꽃장식 스트랩 15만8000원
 
브랜드의 상징적인 모노그램 플라워를 재해석해서 가죽색상과 가죽패치로 연출한 ‘트위스트 MM’ 백.루이비통 527만원

 
은은하고 화사한 느낌을 주는 숄더백. 꼬임장식의 패브릭 숄더 스트랩과 소가죽 크로스바디 스트랩이 내장돼 있어 두 가지 방법의 연출이 가능하다. 에트로 188만원
 
꽃밭 위를 걷기라도 하듯 눈부신 꽃무늬로 뒤덮인 ‘플로럴 헤라클레이아’ 샌들. 스커트나 팬츠, 어떤 옷에 매치해도 세련된 룩을 완성시킬 수 있다. 페라가모 77만원
 
흰색의 데이지꽃과 붉은 색깔의 체리와 딸기 등 다양한 모양의 참으로 장식된 ‘콜라지’ 목걸이. 미우미우가격 별도 문의
 
초록색 들판 위로 꽃잎이 가볍게 흩날리는 풍경을 연출한 미디엄 사이즈의 토트백. 발렉스트라 398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