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야구 천재' 오타니, 2일 연속 홈런포 가동

오타니 쇼헤이(24·LA 에인절스)가 이틀 연속 홈런을 날렸다. 
 
 
 
오타니는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홈 경기에서 8번 지명 타자로 선발 출전해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을 터트렸다.
 
 
홈런을 날리고 있는 오타니. [AP=연합뉴스]

홈런을 날리고 있는 오타니. [AP=연합뉴스]

 
0-2로 뒤진 5회 말 2사 주자 2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오타니는 지난해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을 받은 우완 코리 클루버를 상대로 3구째 포심 패스트볼(시속 147㎞)을 받아쳐 아치를 그렸다. 2-2 동점을 맞추는 투런 홈런이었다. 
 
오타니는 에인절스에서 투수와 타자를 겸업하고 있다. 전날 클리블랜드전에서는 우완 조시 톰린을 상대로 3점포로 터뜨린 오타니는 2일 연속 홈런을 날렸다. 
 
투수로서는 지난 2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에서 메이저리그 데뷔 첫 선발 등판해 6이닝 3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한 시즌에 선발승을 거둔 뒤 곧바로 다음 경기에서 타자로 홈런을 친 것은 1921년 베이브 루스(1895∼1948) 이후 오타니가 처음이다.
 
 
관련기사
 
 
양 팀은 9회까지 2-2로 동점이라 연장에 들어갔다. 오타니는 연장 10회 말 선두타자로 나와 중전 안타를 기록, 멀티안타를 완성했다. 오타니는 이날 5타수 2안타(1홈런) 2타점 1득점 1삼진을 기록했다. 에인절스는 13회 말 잭 코자트의 끝내기 솔로포로 3-2 역전승을 거뒀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