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인제 “세종시, 충남에 있었어야…행정중심도시로 미래 없다”

자유한국당 이인제 전 의원이 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충남도지사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이인제 전 의원이 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충남도지사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6·13 지방선거 충남지사 출마를 선언한 자유한국당 이인제 전 의원은 4일 “세종시는 충남 안에 있었어야 했다. 별도의 자치시로 만드는 것을 찬성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세종시 시민단체와 여당 충남지사 주자가 반발하고 나섰다.  

 
이 전 의원은 이날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한 충남지사 출마 기자회견에서 “행정중심도시로서 세종시의 미래가 없다는 입장은 지금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집권 이후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 계획을 틀어 대기업 유치 등 당근책을 포함한 세종시 수정법안을 제출했지만, 충청권의 강한 반발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 전 의원은 당시 세종시 수정안에 찬성했다.
 
이어 그는 “세종시에 첨단 과학기술 역량, 대학을 중심으로 한 학문 역량, 금융 역량 등이 융합되지 않으면 도시로서 한계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수도를 서울로 명시한다’는 한국당의 개헌안에 대해서는 “개헌안 준비가 아직 안 된 것으로 안다. 지금 제가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말을 아꼈다.
 
이에 시민단체는 이 전 최고위원이 행정수도를 부정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행정수도 완성 세종시민대책위원회는 이날 이 전 의원의 세종시 발언과 관련해 성명을 내고 “이인제 후보가 행정수도 건설을 반대한 전력에 대해 사과하기는 커녕 세종시를 부정하는 망발로 충청인의 가슴에 상처를 냈다”고 비판했다.  
 
대책위는 “세종시는 이명박 정부의 수정안으로 인해 신행정수도에서 축소된 행정중심복합도시마저 백지화 위기를 겪었다”며 “세종시 수정안 표결 찬성의원 명단에 이인제 후보의 이름이 적힌 것을 똑똑히 기억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 산하 특별자치시를 부정하며 충남도 직할 도시로 세종시를 폄훼하는 것 또한 지방분권과 국가 균형발전 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세종시 수정안 부활을 도모하려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대책위는 “이 전 의원은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충청도민에 사과해야 한다”며 “계속 망발을 일삼으면 6월 지방선거에서 유권자의 준엄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전 의원은 “솔직히 충남지사에 뜻을 두고 있지 않았다”며 “당의 간곡한 요청을 뿌리칠 수 없어 어렵게 출마한 만큼 보수 우파 부활을 위한 한 장의 벽돌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한국당은 6일 최고위원회에서 이인제 전 의원을 6·13 지방선거 충남지사 후보로 확정할 예정이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