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송월 “노래 들어보고 싶다” 하자 탁현민이 선곡한 노래는

윤상 음악감독(왼쪽)과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오른쪽)이 3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남북 합동공연 리허설 도중 이야기하고 있다. 가운데는 탁현민 청와대 선임행정관. [사진공동취재단]

윤상 음악감독(왼쪽)과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오른쪽)이 3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남북 합동공연 리허설 도중 이야기하고 있다. 가운데는 탁현민 청와대 선임행정관. [사진공동취재단]

북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주재한 남측 예술단의 환송 만찬에서 남북 가수들이 함께 노래를 부르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4일 연합뉴스는 복수의 방북 예술단 관계자들의 말을 빌려 이같이 보도했다. 실제로 통일전선부 초대소인 미산각에서 열린 만찬은 분위기가 무르익으면서 당초 예상된 2시간보다 1시간가량 더 이어졌다.  
 
만찬에 참석한 관계자는 “삼지연관현악단의 가수 4명이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를 부르자 이번 공연에서 이 노래를 록 버전으로 편곡해 부른 윤도현도 마이크를 잡았다”고 전했다.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은 조용필의 ‘그 겨울의 찻집’을 두 번 불렀는데, 같이 해달라는 제안에 그중 한 번은 조용필이 나서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만찬 말미에 현송월은 “탁현민 청와대 선임행정관의 노래를 들어보고 싶다”고 말했고, 탁 행정관은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선곡했다. 현송월의 피아노 연주에 맞춰 가수들이 마이크를 돌려 부르다가 나중에는 모두 함께 노래했다고 한다.  
 
또 다른 관계자는 “김영철이 테이블을 다니면서 참석자들에게 술잔을 채워줬다. 참석자들이 공연을 잘 끝내 홀가분한 분위기 속에서 격의 없이 대화를 나눴다”며 “만찬 음식은 뷔페였는데 무척 맛이 좋았고, 술은 들쭉술과 평양주가 나왔다. 최선을 다해 준비해준 느낌이었다”고 전했다.  
 
최진희 역시 이날 라디오 방송에서 “만찬이 삐까뻔쩍했다”며 만찬 분위기에 대해 “환상이었다.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또 이날 한국일보에 따르면 방북 공연에 참여한 가요계 관계자는 “현송월이 만찬에서 남측 가수들과 가볍게 술잔을 기울이며 격의 없이 이야기를 주고받았다”고 전했다. 평양을 떠날 때 북한 소주와 맥주를 챙겨 온 가수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남측 예술단은 지난 1일 동평양대극장에서 단독 공연 ‘봄이 온다’와 3일 류경 정주영체육관에서 남북 합동 공연 ‘우리는 하나’를 마친 뒤 4일 새벽 귀환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