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 4‧3 분향소 파손한 남성 붙잡았지만…‘횡설수설’

4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정우상가 앞에 설치된 제주 4·3 70주년 추모 시민분향소가 파손돼 있다. [연합뉴스]

4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정우상가 앞에 설치된 제주 4·3 70주년 추모 시민분향소가 파손돼 있다. [연합뉴스]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제주 4‧3 70주년 추모 시민분향소를 파손한 혐의(특수재물손괴)로 조모(49)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4일 경찰에 따르면 조씨는 이날 새벽 3시 30분쯤 창원시 의창구 정우상가 앞에 설치됐던 제주 4‧3 70주년 추모 시민분향소 천막을 찢었다. ‘김정은 지시를 받는 경남경찰청장’이라는 문구와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하는 문구를 작성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조씨를 이날 2시 46분쯤 분향소에서 직선거리 100m 정도 떨어진 창원시 의창구 한 거리에서 붙잡았다. 검거 당시 그는 CCTV 속 복장과 동일한 차림이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조씨는 경찰에 붙잡혔을 당시 시민분향소 훼손 및 비난 문구 작성에 대해 시인했다. 그러나 동기 등을 묻는 말에는 “나도 고소하겠다”며 횡설수설하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조씨는 뚜렷한 직업이나 거주지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조씨에게 범행을 사주한 세력이나 인물이 있는지, 특정 단체에 가입돼 있는지 등에 대해 보강 수사를 하고 신병 처리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조씨가 훼손한 분향소는 제주 4‧3 70주년 기념사업회 경남위원회가 피해자 넋을 기리고자 지난 3일 설치했다. 밤새 분향소를 지키는 사람이 없어 목격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남위원회 관계자는 “분향소가 부서진 모습이 제주 4‧3의 슬픔과 다를 바가 없는 것 같아 참담하다”며 “추모음악회 등은 찢어진 천막을 그대로 놔둔 채 진행된다”고 말했다. 위원회 측은 예정대로 5일까지 분향소를 운영할 예정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