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내 살해 혐의 경찰관, 구치소서 스스로 목숨 끊어

사건사고. [연합뉴스]

사건사고. [연합뉴스]

 
아내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경찰관이 구치소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4일 대구 수성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오전 3시 50분께 경북 영천경찰서 경찰관 A(52)씨가 수감돼 있던 대구구치소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하는 것을 교도관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의식이 없던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이날 오후 4시께 숨졌다.
 
그는 ‘살인하지 않았다. 죽음으로써 결백을 보여주고 싶다’는 취지로 쓴 유서를 남겼다.  
 
앞서 A씨는 지난 1월 22일 오후 6시 30분께 영천시 임고면 한 농로에서 아내가 몰던 승용차 뒷자리에 타고 가던 중 다투다가 아내가 맨 스카프로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았다.
 
그는 애초 “아내가 차를 몰다가 운전 미숙으로 추락했다”고 주장했으나 사인이 질식사로 나오자 “재산 문제로 아내와 다투다가 순간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시인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