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낡은 정치” 비판에도...최재성 '문재인 복심” 어깨띠 둘렀다

서울 송파을 재보궐 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최재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문재인의 복심'이라고 쓴 어깨띠를 두르고 송파구에서 주민들을 만나고 있다. [사진 최재성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서울 송파을 재보궐 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최재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문재인의 복심'이라고 쓴 어깨띠를 두르고 송파구에서 주민들을 만나고 있다. [사진 최재성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6월 13일 치러지는 서울 송파을 재보궐선거에 예비후보로 출마한 송기호 변호사가 뒤늦게 예비후보로 뛰어든 최재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4일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을 자처하는 낡은 정치를 멈추라”고 비판했다.

 
송 변호사가 이렇게 말한 것은 문재인 대통령과 가까운 최 전 의원이 지난달 29일 송파을 출마를 선언한 뒤 ‘문재인의 복심’이라고 쓰인 어깨띠를 두르고 선거운동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6·13 국회의원 재선거 서울 송파을에 출마를 선언한 송기호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당내 경쟁자인 최재성 전 의원을 향해 '문재인의 복심'이라고 적힌 어깨띠를 두르고 송파시장을 방문한 것에 대해 '낡은 정치'라고 비판했다. [뉴스1]

6·13 국회의원 재선거 서울 송파을에 출마를 선언한 송기호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당내 경쟁자인 최재성 전 의원을 향해 '문재인의 복심'이라고 적힌 어깨띠를 두르고 송파시장을 방문한 것에 대해 '낡은 정치'라고 비판했다. [뉴스1]

송 변호사는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 전 의원이 송파 새마을 시장을 방문하면서 ‘대통령의 복심’이란 어깨띠를 두르고 다녔다”며 “이는 낡은 정치”라고 말했다. 그는 “‘복심’은 불공정이며 문재인 대통령님에게 ‘복심’은 없다”고 지적한 뒤 “문재인 정부의 성공은 ‘한두 명의 복심’이 아니라 당원들 각자의 보이지 않는 헌신과 참여, 자치에서 시작한다. 최 전 의원의 ‘문재인 복심’ 어깨띠는 대통령님에게 누가 되는 행위고 촛불민심을 역행하는 일”이라고 규탄했다.
 
그는 또 최 전 위원장이 민주당의 정당발전위원장을 맡아 ‘당원자치’ 정신을 강조했던 사실을 언급하며 “최 전 의원의 송파을 출마는 당원자치와 직접민주주의라는 새로운 정당혁신에 어긋난다”고 비판했다.  
 
송 변호사의 비판에도 최 전 의원은 4일에도 '문재인의 복심'이란 어깨띠를 두르고 서울 송파구를 돌아다니며 유권자를 만났다.    
 
한편 송 변호사는 기자회견에서 “최명길 전 의원의 탈당 이후 송파을 지역위원회는 충격으로 망연자실했지만 수십 년 헌신해온 당원들과 제가 일일이 발품을 팔아 재건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송파에서 출마한 분들 중 (지역에) 남아있는 분이 없다”며 “최 전 의원의 기자회견에서 (송파을 당선 뒤) ‘당 대표 출마’가 언급됐는데, 송파의 당원들은 그런 ‘징검다리’로 소모되는 정치가 아니라 지역 내에서 당원이 주인되고, 당원의 뜻에 의해 구성되는 새로운 정치를 원한다”고 말했다.
 
송 변호사는 또 “제가 자유한국당 상대 후보(배현진 송파을 지역위원장)를 두 배 차이로 이긴다는 여론조사 결과도 있다”며 “최 전 의원이 아니어도 송파을에서 국제통상 전문가인 제가 ‘나라다운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과 더 유능한 더불어민주당을 위해 더 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