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호주서 20대 한국인 묻지마 폭행···공정수사 요청”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사진 [연합뉴스]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사진 [연합뉴스]

호주 브리즈번에 워킹홀리데이 목적으로 체류 중인 20대 한국인이 아프리카계 청년들로부터 묻지마 폭행을 입은 것과 관련해 외교부 당국자는 "관할 공관인 주시드니총영사관이 사건을 인지 후 조력을 제공해 오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4일 "지난 1일 오후8시30분(현지시간) 호주 브리즈번 인근 공원을 산책 중이던 20대 후반 우리 국민 남성이 아프리카계 청년 3명에게 폭행을 당하고 휴대전화를 갈취당했다가 돌려받는 사건이 발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당국자는 "관할 공관인 주시드니총영사관은 2일 오후 피해자로부터 연락을 통해 사건을 인지한 이후 현지 경찰 신고 및 병원 치료 등 관련 안내, 법률전문가 자문서비스 제공 등 영사조력을 제공해 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담당 영사는 현지 경찰을 접촉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신속하고 공정한 수사를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외교부는 "주시드니총영사관은 향후 유사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호주 내 우리 국민 워킹홀리데이 체류자에 대해 안전교육 및 영사서비스 등 필요한 지원을 지속 실시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일 호주 동포신문 한호일보는 호주 브리즈번에서 묻지마 폭행을 당한 20대 한국인의 사연을 소개했다. 당시 피해 한국인은 폭행 사건 다음 날 호주 경찰과 시드니총영사관에 신고한 상태라고 매체에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