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캘리그라퍼 단유정 "전통과 현대 조화시킨 캘리그라피로 대중들에게 다가설 것"

캘리그라피워크북이 유행하면서 대중들도 쉽게 캘리그라피를 접할 수 있다. 캘리그라피 전문 기관도 생겨나면서, 캘리그라퍼들이 활발한 활동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단유정 캘리그라퍼는 전통 캘리그라피와 모던 캘리그라피의 경계를 조화롭게 구사하는 작품을 선보이며 젊은캘리그라퍼로 촉망 받고 있다. 실력을 인정받아 L기업의 글판작가, S기업의 스마트캘리앱 연구에 참여하는 등 다수의 기업체 및 공공기관에서 활동하고 있는 유망캘리그라퍼 단 작가는 "예술의 영역을 넘어 대중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캘리그라피 작품을 선보이고 싶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Q. 캘리그라피는 어떤 예술분야인가.
A. 캘리그라피(Calligraphy)는 그리스 어로 '아름다운 서체'라는 뜻을 지녔다. 문자를 조형적으로 아름답게 만드는 예술로 오늘날에는 디자인 분야와 결합해 광고, 제품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상업적인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순수 예술 측면에서 보자면, 작품전시를 통해 예술적 표현의 영역으로 자리잡고 있는 분야이다.
 
Q. 어떤 계기로 캘리그라피에 입문하게 됐나
A. 대학에서 서예학을 전공한 후 전통서예학원을 7년 가량 운영해 왔다. 하지만 현 시대의 미감을 만족시키지 못하는 전통서예의 입지가 축소돼 고민이 많았던 중, 다양한 미디어 매체들에서 보여지는 자유로운 캘리그라피 디자인에 매료돼 캘리그라피를 시작하게 됐다. 전통서예를 익혔던 경험이 캘리그라피를 배우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 현재 더붓캘리그라피의 대표로 캘리그라피 전문강사며, (사)한국캘리그라피디자인협회 구미지부장을 맡고 있으며 다양한 기업캘리그라피행사 참여와 전시로 대중들에게 다가가고 있다.
 
Q. 전통캘리그라피와 모던캘리그라피는 어떤 차이점이 있나.
A. 전통캘리그라피는 간단히 말해 서예라고 할 수 있다. 반면 모던 캘리그라피는 사전적 의미로는 현대서예를 지칭하지만, 좀 더 자세히 들어가보자면 현대서예보다 더욱 자유로운 표현을 허용하는 장르로, 문방사우에 그치지 않고 다양한 도구를 사용하면서 그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Q. 앞으로 목표하는 바가 있다면.
A. 전통을 기반으로 한 캘리그라피 작가로 새로운 시도를 통해 작품을 만들고, 캘리그라피 작품을 예술로 승화시키기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할 생각이다. 또한 디자인 시장과의 상호보완작용을 통해 가치 있는 상업캘리그라피 영역을 구축해, 캘리그라피 로고디자인에 활력을 불어넣고 싶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