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파주 LG디스플레이 화재…옥상 대피 근로자 구조, 3명 연기 흡입

 4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월롱면 LG디스플레이 공장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월롱면 LG디스플레이 공장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오후 2시 54분쯤 경기도 파주시 LG디스플레이 단지 내 폐수처리장 신축 현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중이다.
 
불이 나자 작업 중이던 근로자 10명이 옥상으로 대피했다가 연기가 빠진 뒤 구조대원들이 지급한 마스크를 쓰고 계단을 이용해 건물을 빠져나왔다.
 
이들 중 4명은 연기를 들이마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작업장 내 다른 근로자들도 긴급 대피했으며, 다행히 더 큰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날 화재는 하수처리시설 중의 하나인 에어레이션 탱크(기폭 탱크) 공사현장에서 시작됐으며, 스티로폼에 먼저 불이 붙은 것으로 보인다. 불은 콘크리트 자재 등으로 옮겨붙으면서 커졌고, LG디스플레이 단지 일대가 검은 연기로 뒤덮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장비 17대와 인력 35명을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이는 한편 인명 수색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시설이 워낙 대규모이고 연기가 짙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초기 불길은 40분 만인 이날 오후 3시 30분쯤 잡았으나, 완전히 불을 끄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LG 측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