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넷마블,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2000억 투자…2대 주주 됐다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 [뉴스1]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 [뉴스1]

 
넷마블게임즈는 4일 “글로벌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주식 44만5882주를 2014억3000여 만원에 취득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자기자본의 4.51%에 해당하는 규모다.
 
넷마블은 이에 따라 빅히트 지분 25.71%를 확보해 2대 주주로 올라서게 됐다.
 
넷마블은 “글로벌 게임, 음악 시장에서 영향력을 높이고 있는 넷마블과 빅히트 간 사업적 시너지를 확대하기 위해 지분 투자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넷마블 방준혁 의장은 지난 2월 제4회 NTP 기자간담회에서 상반기 중 글로벌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의 영상과 화보를 활용한 실사형 시네마틱 게임 ‘BTS 월드’를 출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넷마블은 지난달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음원·영화·애니메이션 제작, 유통, 판매, 판권구입, 배급 등 관련 사업을 사업목적에 추가하기도 했다.
 
방 의장과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인 방시혁은 친척 관계로 알려져 있다.
 
빅히트는 “재무와 전략적 관점을 함께 갖춘 투자자와 함께하게 돼 더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