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굴의 중국 부모, 잃어버린 딸 24년 만에 찾았다… ‘감동’

24년 만에 딸을 찾은 왕밍칭과 류청잉. [신화=연합뉴스]

24년 만에 딸을 찾은 왕밍칭과 류청잉. [신화=연합뉴스]

 
포기를 모르는 중국의 한 아버지가 잃어버린 딸을 24년 만에 되찾았다.
 
3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잃어버린 3살배기 딸을 24년간 찾아 헤맨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의 택시 운전사 왕밍칭씨가 SNS의 도움으로 비로소 딸과 극적으로 상봉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1994년 1월 청두시의 시장에서 부인 류청잉씨와 과일 행상을 하던 왕씨는 손님 응대로 바빠 잠깐 눈을 뗀 사이 3살이던 딸 치펑을 잃어버렸다.
 
그는 현지 매체에 “딱 5분 눈을 뗐는데 그새 딸이 사라졌다”고 말했다.
 
이후 왕씨 부부는 장사를 접고 수년간 잃어버린 딸의 행방을 수소문했지만 찾을 수 없었다. 부부는 둘째 아이를 낳았지만 딸 치펑을 찾는 일을 포기하지 않았다.
 
2015년 택시 운전을 시작한 왕씨는 승객들이 얼마나 오랜 시간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는지 눈여겨보게 됐고, 승객들에게 딸을 찾는 자신의 사연을 SNS에 올려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딸이 실종될 당시의 인상착의와 정황을 소개하는 전단 1만장을 제작해 배포했고, 지역 신문에 그의 사연이 소개되기도 했다.
 
지난 3년간 왕씨의 사연을 접한 여성 다수가 잃어버린 부모를 찾겠다며 나섰지만, DNA 검사 결과 모두 그의 딸이 아닌 것으로 판명됐다.
 
그러다 2주쯤 전 왕씨는 SNS를 통해 지린성에 거주하는 한 27세 여성으로부터 자신이 잃어버린 딸일 것 같다는 연락을 받았다.
 
캉잉이라는 이름으로 살아온 이 여성은 어린 시절 자신이 입양됐으며 왕씨 부부와 불과 20㎞ 거리에 있는 마을에서 성장했다고 밝혔다.
 
실종 아동과 가족을 이어주는 NGO를 통해 왕씨와 이 여성에 대한 DNA 검사가 이뤄졌고 지난 1일 나온 검사 결과 캉씨가왕씨의 친딸임이 확인됐다.
 
그리고 지난 3일 왕씨 부부는 이제는 두 아이의 엄마가 된 딸 치펑과 24년 만에 재회했다.
 
한편, SCMP에 따르면 중국에서 실종 아동에 대한 공식적인 집계는 이뤄지지 않으나 아동 실종은 고질적인 사회문제로 꼽힌다. 중국에서는 매년 수만 명의 아이가 유괴돼 입양 가정에 팔려가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