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직원 술접대 논란’ 현대차 女임원과 계열사 대표 사표

현대차 사옥. [중앙포토]

현대차 사옥. [중앙포토]

현대자동차에서 “사내 상급자의 술 접대에 동원됐다”는 전직 여성 직원의 주장이 나와 현대차가 자체 조사에 들어간 가운데, 당시 여성 직원을 동원했다는 의심을 받아온 여성 임원이 스스로 사표를 냈다. 사건 발생 당시에 해당 조직을 담당했던 장영욱 현대오토에버 대표도 도의적 책임을 지고 사임했다.

 
지난 3일 현대차는 최근 불거진 ‘여직원 술자리 동원’ 주장과 관련된 여성 임원 B씨의 사표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퇴사한 현대차 여직원 A씨는 과거 부서에서 여성 상사 B씨가 남성 상사들을 만나는 술자리에 자신을 포함한 부서 여직원들의 참석을 강요해 동석시켰고 술까지 따르게 했다고 진술했다.
 
A씨는 또 B씨가 여직원들을 노래방까지 함께 데려가 남성 임원들과 함께 춤을 추도록 강요했다고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접대 상대는 B씨의 승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내 남성 임원들이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현대차는 관련 사건을 자체 조사 중이다.  
 
이런 가운데 이날 장 대표도 일신상의 사유로 사임했다. 장 대표는 사건 당시에 정보기술본부장을 지냈다. 현대차 관계자는 “장 대표가 당시의 관리 책임과 도의적인 책임을 느껴 사의를 밝힌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