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육군 상병과 중사가 주먹다짐?...한밤에 발생한 폭행 사건

접경지역에 근무하는 육군 상병이 부사관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해 군이 수사에 나섰다.[중앙포토]

접경지역에 근무하는 육군 상병이 부사관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해 군이 수사에 나섰다.[중앙포토]

접경지역에 근무하는 육군 상병과 부사관 간에 폭행 사건이 발생해 군이 수사에 나섰다.
 
군 당국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11시쯤 강원 화천읍내에서 모 부대 상근병으로 근무하는 A(23)상병과 B(27)중사 간에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B중사는 이날 호프집에서 가족모임을 하던 중 흐트러진 복장상태로 밤 늦게 배회하는 A상병을 발견하고 조기귀가를 권유하자 “간부면 다냐. 계급장 떼고 붙어보자”며 갑자기 폭행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군 수사당국이 주변 CCTV를 확인하는 등 이들을 상대로 수사를 벌인 결과, B중사가 지인과 함께 술을 마시고 귀가하던 중 담배를 피우고 있던 A상병의 복장상태를 지적하며 얼굴부분을 주먹으로 폭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B중사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신분확인 과정에서 자신이 육군 중사임을 밝히고 A상병에게 "계급장을 떼고 붙어보자"며 소란을 피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중앙일보에 "현재 CCTV 영상 등을 확인해본 결과 B중사가 A상병을 폭행한 장면만 확인됐다"며 ""A상병이 B중사를 폭행했는지 여부는 목격자 진술과 CCTV 화면을 추가 조사해 알아볼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