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사지휘 않겠다”…황운하, 김기현 울산시장 측근비리서 손뗀다

4일 오전 울산지방경찰청 기자실에서 황운하 청장이 "부정부패 수사에 대한 수사지휘를 회피하겠다"는 내용의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울산지방경찰청]

4일 오전 울산지방경찰청 기자실에서 황운하 청장이 "부정부패 수사에 대한 수사지휘를 회피하겠다"는 내용의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울산지방경찰청]

"김기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수사와 관련해 일체의 수사지휘를 하지 않고 최종 수사결과 보고만 받겠다."

 
황운하 울산경찰청장은 4일 오전 울산경찰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공정성 시비를 차단하기 위해 수사 지휘를 회피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청장은 "수사의 정당성을 입증할 때까지 수사의 변화나 흔들림 없이 일관되게 가려고 했지만, 개인의 자존심보다 경찰수사의 신뢰도 보호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 수사지휘를 내려놓게 됐다"고 설명했다.  
 
 
현재 울산지방경찰청은 황 청장 주도하에 김기현 시장의 형제와 비서실장 비위 수사를 하고 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지방선거를 앞둔 공작·표적수사'라고 반발하고 있다.
 
황 청장은 "그간 울산경찰청에서는 지역 토착비리 및 부정부패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공명정대하게 수사를 진행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수사 공정성에 대한 논란이 있어왔다"며 "울산경찰청에서는 경찰수사의 신뢰도 저하와 불필요한 논란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함께 현재의 법과 제도 내에서 수사 공정성 시비를 근본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방안을 고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황 청장은 "범죄수사규칙상의 회피 제도에 따라 시비 대상이 되는 사건에 대해 수사지휘 회피신청을 했고 경찰청에서는 이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회피 제도는 경찰관이 수사의 공정성을 잃을 사유가 있을 때 스스로 직무에서 물러나야 하는 의무를 부과한 제도로 올해 1월 2일 개정된 범죄수사규칙 제8조의5(회피의 원인 등)에 규정돼 있다.
 
해당 규정에 따르면 '경찰관은 모든 수사에 있어 불공정한 수사를 했거나 불공정한 수사를 할 염려가 있다고 볼만한 객관적·구체적 사정이 있는 때, 기타 공정성을 잃을 염려가 있다고 사료한 때에는 회피해야 한다'고 적시하고 있다.
 
이에 따라 황 청장이 수사지휘를 회피한 사건에 대해서는 이순용 제1부장이 수사책임자가 돼 수사를 진행하고 황 청장은 일체의 수사 지휘를 하지 않고 최종 수사결과에 대해서만 보고를 받게 된다.
 
황 청장은 "이번 회피 결정으로 울산경찰의 수사에 부당한 압력이나 불필요한 논란이 더 이상 없기를 희망한다"며 "울산 경찰은 의혹의 실체를 규명하기 위해 공정하고 철저하게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