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홈런도 쳤다' 오타니, 지명타자로 나와 3점포

오타니 쇼헤이(23·LA 에인절스)가 메이저리그에서 첫 홈런을 날렸다.
 
오타니는 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홈경기에서 8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1회 말 첫 타석에서 시즌 첫 홈런을 날렸다. 
 
스리런포를 날리고 더그아웃에 들어와 동료들의 축하를 받는 오타니. [AP=연합뉴스]

스리런포를 날리고 더그아웃에 들어와 동료들의 축하를 받는 오타니. [AP=연합뉴스]

2-2로 팽팽한 2사 만루에서 오타니는 타석에 들어섰다. 상대 선발 조시 톰린은 오타니를 상대로 폭투하면서 3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에인절스가 3-2로 역전하고 2사 주자 2,3루가 됐다. 톰린이 흔들리는 상황에서 오타니는 침착하게 6구째 커브를 걷어올려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스리런 홈런을 쏘아올렸다. 점수는 순식간에 6-2까지 벌어졌다. 
 
오타니는 투수와 타자를 겸업하는 '이도류'다. 올해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후에도 투타 겸업을 고집했다. 에인절스는 오타니와 계약하면서 투수와 타자로 기용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지난달 시범경기에선 투수는 물론 타자로도 썩 좋지 않았다. 투수로서는 5경기에 등판해 13이닝 동안 자책점 17점을 기록했다. 타자로서는 32타수 4안타, 타율 0.125에 그쳤기 때문이다.  
 
2일 오클랜드전에서 선발투수로 나와 투구하고 있는 오타니. [AP=연합뉴스]

2일 오클랜드전에서 선발투수로 나와 투구하고 있는 오타니. [AP=연합뉴스]

그러나 정규리그 개막 후에는 강속구를 뽐내고 장타를 날리는 등 투수와 타자로 모두 활약하고 있다. 오타니는 이틀 전 메이저리그 첫 승도 기록했다. 지난 2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6이닝 동안 홈런 1개 포함 안타 3개를 맞았지만, 삼진 6개를 뽑아 3실점을 기록했다. 에인절스가 7-4로 이기면서 오타니는 빅리그 데뷔전에서 첫 승을 거뒀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