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 사느라 팍팍해진 살림…지난해 가계 여윳돈 19조원 줄어

지난해 분양한 서울 강동구 상일동 고덕 아르테온 견본주택에서 청약 예정자들이 줄지어 입장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 중앙포토]

지난해 분양한 서울 강동구 상일동 고덕 아르테온 견본주택에서 청약 예정자들이 줄지어 입장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 중앙포토]

 집을 사는 데 돈을 많이 쓰면서 지난해 가계의 여유자금이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투자 늘며 14조원 자금 조달
세수 늘며 정부 여유자금 10조 ↑
가계ㆍ비영리단체 부채 1687조원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2017년 자금순환(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가계 순자금운용 규모는 50조9000억원으로 전년(69조9000억원)보다 큰 폭으로 줄었다. 2009년 이후 최저치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부동산 경기가 좋았던데다 분양 물량이 늘어나며 신규 주택 구입이 증가하며 가계 순자금운용 규모가 축소됐다”고 말했다.
 
 지난해 주거용 건물 건설은 107조3000억원으로 전년(90조5000억원)보다 늘었다.
 
 순자금운용은 예금ㆍ보험ㆍ주식투자 등으로 굴린 돈(운용자금)에서 빌린 돈(조달자금)을 뺀 금액으로 경제 주체의 여유자금으로 볼 수 있다.
 
부문별 순자금운용 추이. 자료: 한국은행

부문별 순자금운용 추이. 자료: 한국은행

 비금융법인기업(금융회사를 제외한 기업)의 순자금조달(자금 수요) 규모는 14조4000억원으로 전년(2조4000억원)보다 늘어났다. 지난해 설비투자와 건설투자가 확대된 영향으로 분석된다. 기업은 일반적으로 외부에서 자금을 조달해 투자하는 주체다.
 
 정부의 살림살이는 더 나아졌다. 일반정부의 순자금운용은 49조2000억원으로 전년(39조2000억원)보다 늘어났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추가경정예산 편성에도 세입이 늘어나며 순자금운용 규모가 늘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국세 수입은 265조4000억원으로 전년(242조6000억원)보다  증가했다.
 
 국내 순자금운용(107조7000억원)으로 전년(123조)보다 줄었다. 지난해 경상수지(785억 달러)가 전년(992억 달러)보다 줄어든 영향이다.
 
 국내 모든 경제부문이 보유한 금융자산의 합계인 총금융자산(비거주자 금융자산 포함)은1경6515조5000억원으로 전년보다 1033조1000억원 늘었다. 주가 상승 등이 자산 증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금융자산 잔액은 3667조6000억원, 금융부채 잔액은 1687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금융부채는 소규모 자영업자와 노동조합을 비롯한 비영리단체를 포함하기 때문에 가계 빚 규모를 보여주는 가계신용(1451조원)보다는 훨씬 많았다. 
 
 금융자산을 금융부채로 나는 배율은 지난해 2.17배였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