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사오정]바른미래 '인질 3인방', 안철수에 "제발 풀어달라"

바른미래당 비례대표인 이상돈·박주현·장정숙 의원이 안철수 전 대표에게 '인질 3인방'인 자신들을 즉각 풀어 달라고 요구했다.
국민의당 출신 비례대표 국회의원인 이들 3인은 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과 안철수 전 대표는 비례대표의 선택권을 보장해 조속히 (우리에 대해) 출당 조처를 해달라"고 밝혔다.
비례대표 국회의원 박주현, 이상돈, 장정숙이 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후보가 비례대표 3인을 볼모로 잡고 있다"며 인질을 풀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비례대표 국회의원 박주현, 이상돈, 장정숙이 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후보가 비례대표 3인을 볼모로 잡고 있다"며 인질을 풀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들 비례대표 3인은 '탈당할 때 의원직 상실' 규정 때문에 당적을 정리하지 못하고 있다.
이들 의원 3인은 국민의당 분당 이후 민주평화당과 정치활동을 함께하고 있으며, 장 의원의 경우 평화당 대변인도 맡고 있다.
이들은 이날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하는 바른미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에게 "총선 민의를 왜곡하는 보수 합당을 추진하고, 이를 원치 않는 비례대표 3인을 아직까지 볼모로 잡고 있다"며 "천만 시민의 대표가 될 자격이 없다"고 비난했다.
비례대표 국회의원 박주현, 이상돈, 장정숙이 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후보가 비례대표 3인을 볼모로 잡고 있다"며 인질을 풀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비례대표 국회의원 박주현, 이상돈, 장정숙이 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후보가 비례대표 3인을 볼모로 잡고 있다"며 인질을 풀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또 "유승민·박주선 공동대표는 비례대표 선택권을 보장하는 법안에 사인을 한 바 있는데도 바른미래당이출범한 지 두 달이 다되도록 비례대표 3명의 당적을 정리해 주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비례대표 국회의원 박주현, 이상돈, 장정숙이 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후보가 비례대표 3인을 볼모로 잡고 있다"며 인질을 풀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비례대표 국회의원 박주현, 이상돈, 장정숙이 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후보가 비례대표 3인을 볼모로 잡고 있다"며 인질을 풀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비례대표 국회의원 박주현, 이상돈, 장정숙이 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후보가 비례대표 3인을 볼모로 잡고 있다"며 인질을 풀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비례대표 국회의원 박주현, 이상돈, 장정숙이 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후보가 비례대표 3인을 볼모로 잡고 있다"며 인질을 풀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상돈 의원은 "안철수 대표의 내로남불의 말 바꾸기가 선거에서 이슈가 될 것"이라며  "선거 시작하기 전에 우리 문제를 전향적으로 해결해 달라"고 요구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서울시의회 본관에서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오종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