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인질범 설득한 건 보안관"…교감 "직접 설득했다. 보안관 보지도 못했다"

지난 2일 신미애 방배초등학교장이 인질극 관련 언론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지난 2일 신미애 방배초등학교장이 인질극 관련 언론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지난 2일 서울 서초구 방배초등학교에서 벌어진 인질극에서 범인 양모(25)씨와 처음 대화하고 설득을 시도했던 사람이 양씨를 학교로 들여보낸 학교보안관 A씨였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당시 현장에 있던 학교 관계자는 "인질극이 벌어진 직후인 오전 11시 33분쯤 직원의 전화를 받은 A씨가 교무실로 와 범인에게 다가가면서 '원하는 게 뭔지 얘기해달라. 아이는 풀어 달라'고 설득을 시도했다"고 말했다. 또 "교장은 외부에 나가 있었고, 병설 유치원에 있던 교감은 이후에 도착했다"고 덧붙였다. 당시 교무실 안에는 양씨와 양씨에게 잡힌 학생, 여교사 1명, 직원 1명이 있었다고 한다.
 
A씨는 "무릎을 꿇고 서서히 양씨에게 다가가면서 설득하기 위한 여러 말들을 건넸다. 이후 양씨가 '경찰과 기자를 불러달라. 그리고 나가라'고 해서 교무실을 나왔다"며 "이때 교무실 안에 교감 등 다른 사람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교감은 "나는 분명 교무실 안으로 들어가 양씨와 대화를 하면서 설득하려고 노력했다"며 "당시 경찰이 올 때까지 교무실 안에 꽤 오래 머물렀는데 보안관은 보지도 못했다. 뭔가 착각이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방배초교가 4일 공개한 교무실이 있는 본관 건물 입구에 있는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2일 오전 11시 32분 50초쯤 보안관 A씨가 건물 안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찍혔다. 50초 후인 오전 11시 33분 40초쯤에는 교감이 반대편 입구를 통해 건물 안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찍혔다. A씨가 들어간 입구에서 교무실까지는 걸어서 15초 내외, 교감이 들어간 입구에서 교무실까지는 걸어서 5초 내외가 걸린다.
 
A씨는 "본관에 들어가자마자 교무실로 가 인질범에게 여러 말을 건네며 지속적으로 대화를 시도했는데 그때까지 교감은 교무실에 들어오지 않았다. 이후 경찰과 119에 신고를 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A씨가 들어간 지 50초 후에 본관에 들어간 교감은 "바로 교무실로 가서 인질범을 설득하려고 시도했다. 보안관은 보지도 못했다"고 말했다. 
 
교감이 들어간 지 1분 50초 후인 오전 11시 35분 30초쯤 본관에 들어간 시설 관리 담당자 B씨는 "보안관인 A씨가 교무실 옆 행정실에서 신고 전화를 하는 소리를 들었다. 당시 인질범이 있던 교무실에 교감 등 다른 사람은 없었다"고 말했다. 
 
송우영·정용환 기자 song.woo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