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드킬’ 당한 친구 곁 떠나지 못하는 멧돼지

[사진 인천소방본부 제공 영상 캡처]

[사진 인천소방본부 제공 영상 캡처]

인천 도심에 멧돼지 2마리가 나타나 소동이 빚어졌다.
 
4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25분쯤 인천시 부평구 삼산동의 한 아파트 인근 삼거리에 멧돼지 2마리가 나타났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119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한 마리는 이미 차에 치여 죽은 상태였다. 또 한 마리는 길 위에 누워있는 멧돼지 곁을 떠나지 못하고 주변을 맴돌았다.
 
119구조대는 마취총을 쏘아 멧돼지를 포획한 후 관할 구청에 인계했다.
 
소방 관계자는 멧돼지를 친 승용차는 보닛이 일부 파손됐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