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계륵 리스트’ 비판한 전여옥에 홍문표 “수준 얕은 분들이…”

전여옥 전 의원. [사진 채널A]

전여옥 전 의원. [사진 채널A]

자유한국당 전신인 한나라당 출신의 전여옥 전 의원이 6월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후보로 거론되는 한국당 인물들을 ‘계륵’이라고 표현한 것과 관련, 한국당 홍문표 사무총장이 “여야 패널로 나오시는 분들도 국가자격이 필요하다”고 불쾌감을 내비쳤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을 맡은 홍 사무총장은 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정 전 의원의 비판적 발언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말한 뒤 “패널로 아주 수준이 얕은 분들이 나와 자기가 하고 싶은 얘기를 하면 마치 그게 진실인 것처럼 된다. 어느 정도 (전문성을) 갖춘 분이 국정에 대한 문제를 논단해야지 전문성도 없는 분들이 (프로그램에 나오면) 지금 패널을 오염시키는 것”이라고 밝혔다.
 
시사프로그램 패널로 활동 중인 전 전 의원은 지난 2일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각각 한국당의 서울시장, 경남지사, 충남지사 후보로 거론된 김문수 전 경기지사, 김태호 전 경남지사, 이인제 전 최고위원 등을 놓고 “한국당 계륵 리스트”라며 “지금 한국당은 그야말로 오늘 나온 따끈따끈한 ‘신상’을 내놓아도 될까 말까 한 처지인데, 이미 지난 선거에서 ‘반품처리’된 정치인들을 내세운 것은 영원히 ‘계륵정당’으로서 머무르겠다는 자폭선언”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앞서 홍 사무총장은 당 후보들을 ‘올드보이’라는 표현한 일부 언론에 “노인 모독 발언”이라며 한차례 문제를 제기한 바있다. 그는 이날도 “일부 질이 떨어지는 패널들이 와서 그냥 마구잡이로 얘기를 할 때 제가 듣기가 너무 거북했다”며 “세 분(김문수·김태호·이인제) 같은 경우는 우리 지역사회나 국가에서 존경받는 분들인데, 국가를 위해서 또 한국당을 위해서 나오겠다는 거니까 저희로서는 대환영을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