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복에 보복 … 미ㆍ중 무역 전쟁은 시작됐다

 미국과 중국이 사실상 ‘무역 전쟁’에 들어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럼프 행정부는 최근 중국산 수입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한다고 예고해 '무역 전쟁'의 막을 열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럼프 행정부는 최근 중국산 수입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한다고 예고해 '무역 전쟁'의 막을 열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정부는 3일(현지시간) 중국산 수입품 1300개 품목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약 500억 달러(약 54조 원)에 달하는 규모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이날 고성능 의료기기와 바이오 신약 기술, 산업 로봇, 통신 장비, 항공우주, 전기차, 반도체 등이 포함된 목록을 발표했다. 모두 ‘중국제조 2025’에 들어있는 분야로, 중국이 정부 차원에서 공략하고 있는 것들이다. 미ㆍ중 무역갈등이 더욱 격해질 것으로 보이는 이유다.  
 
이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가 최근 “‘중국제조 2025’의 10대 핵심 업종은 관세를 부과할 중점 대상”이라고 밝힌 데서 이미 예고됐었다. USTR은 수개월간의 조사를 거쳐 중국 기업들이 미국으로부터 지식ㆍ기술을 훔치고 있다고 결론 내리기도 했다.  
 
앞서 중국 정부는 미국산 수입품 128개 품목에 대한 ‘보복 관세’ 조치를 발표한 바 있다. 미국이 수입산 철강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데 대한 대응 차원이었다.  
 
중국 정부는 이에 대한 미국의 강경 대응에 또 다시 ‘보복’을 예고하고 나섰다.  
 
중국 상무부는 4일 성명을 내고 “즉각 보복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USTR의 고율 관세 부과 품목 발표가 있은 지 1시간여 만이었다.  
 
상무부는 “미국의 조치에 반대하며 조만간 미국산 상품에 대해 동등한 규모로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가오펑 상무부 대변인은 또 “미국의 보호무역주의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며 “미국의 행위는 세계무역기구(WTO)의 정신과 원칙을 위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트럼프 행정부의 고율 관세 부과 정책에 대해선 미국 내에서도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CNN은 트럼프의 무역 정책에 반대해 온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정부는 중국과의 무역에서 형평성을 회복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지만, 미국 소비자들이 매일 사용하는 제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일이 과연 이런 목표를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될지는 미지수”라고 설명했다.  
 
방송은 또 “벌써 미국 농민들은 미국 농산품의 ‘큰손’인 중국의 보복이 두려워 정부에 무역 전쟁을 그만둘 것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