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길지 않았던 충격, 뉴욕증시 1%대 상승…트럼프 연일 때리기에도 아마존 주가 반등

충격은 길지 않았다. 뉴욕 증시가 하루 만에 반등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일 ‘때리기’에 나서고 있지만 3일(현지시간) 아마존 주가는 상승했다.
 
이날 미국 주요 주가지수는 나란히 1%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다우산업 종합지수는 전일 대비 389.17포인트(1.65%) 상승하며 2만4033.36로 거래를 마쳤다. 하루 전 내줬던 2만4000선을 다시 회복했다. 나스닥 종합지수도 71.16포인트(1.04%) 오른 6941.28로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 역시 32.57포인트(1.26%) 상승하며 2614.45로 마감하며. 2600선에 다시 올라섰다. 전날의 충격을 어느 정도 만회하는 모습이다.  
 
 
4일 뉴욕 증시가 다시 살아났다. 전날의 충격을 딛고 주요 지수 모두 1%대 상승률을 보였다. 사진은 뉴욕증권거래소(NYSE). [EPA=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뉴욕 증시가 다시 살아났다. 전날의 충격을 딛고 주요 지수 모두 1%대 상승률을 보였다. 사진은 뉴욕증권거래소(NYSE). [EPA=연합뉴스]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아마존 등에 대한) 비판적 시각이 정책 방향 자체를 바꿔놓을 수준은 아니라는 쪽에 투자자들이 돈을 걸고 있다”며 “실적 발표 시기(어닝 시즌)에 대한 기대감에 주가가 올랐다”고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아마존 때리기를 이어갔다.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아마존이 미국 우편 배송에 들어가는 막대한 비용을 부담해야 옳다”며 “수십억 달러에 달하는 이 비용은 미국 납세자들이 부담해선 안 된다”고 적었다. 이런 트럼프 대통령의 공격에도 아마존 주가는 이날 1.46% 반등했다.  
 
전날 하락했던 미국 정보기술(IT) 대표 기업의 주가도 회복세를 나타냈다. 테슬라 주가는 5.95% 반등했고 애플(1.03%), 알파벳(구글 모회사, 0.69%), 페이스북(0.43%) 등도 상승했다. 올해 1분기 실적 발표에 대한 기대감이 다시 IT주 몸값을 올려놓고 있다. 페이스북 개인 정보 유출, 트럼프의 아마존 때리기 등 여파로 계속 하락했던 데 따른 반등 효과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마존을 포함한 IT 종목 주가를 끌어내렸지만 또 상승 요인도 만들었다. CNBC는 “트럼프의 세제 감면 정책으로 인해 올 1분기 배당 규모가 역대 최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런 예상이 주가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짚었다.
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