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성동 “여러 대통령 겪었지만…文대통령 아주 지독하고 잔인해”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은 지난달 22일 권 의원이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이명박 전 대통령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는 모습. 임현동 기자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은 지난달 22일 권 의원이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이명박 전 대통령 자택으로 들어서고 있는 모습. 임현동 기자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은 3일 “문재인 대통령처럼 아주 지독하고 아주 잔인한 대통령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중앙위원회 운영위원회에 참석해 “(문 대통령은) 본인이 옳다고 생각하는 일은 헌법과 국민의 감정 따위는 아랑곳하지 않고 강하게 밀어붙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 개헌안에 대해 “뻔히 국회에서 통과되지 않을 것을 알면서도 정치 공세의 일환으로 이것(대통령 개헌안)을 발의했다”며 “상생과 협력의 정치와는 거리가 멀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적폐청산 수사와 관련해서는 “수사기관을 아주 충견으로 만들어버리는 정치보복 수사로 우리 당이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여당일 때는 야당이 소리 지르고 난리를 치면 달래서 하려고 하는데 지금은 달랠 생각을 안 한다”며 “오로지 마이웨이로 자기가 하고 싶은 걸 하고 싶어한다”고 했다.  
 
그는 양승동 KBS 사장 후보자에 대해 “양 후보자는 거짓말을 하는 사장이고 위선자”라며 “고위공직자가 그렇게 도덕성에 하자가 있으면 모든 언론이 하이에나처럼 달려들어 양승동이 안 된다고 했을 텐데 몇 곳을 빼고는 보도를 제대로 안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에서는 한국당을 오랫동안 지탱해오고 주인 역할을 해온 중앙위 운영위원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경제 파탄과 안보 불안을 야기하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자는 당의 목소리를 국민께 제대로 전달해주시기 위해 여러분이 더 열정적으로 나서주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