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홍걸, 김진태 ‘경호 중단 요구’에 “워낙 좌충우돌하는 분”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위원회 대표상임의장(左)ㆍ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右). [중앙포토]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위원회 대표상임의장(左)ㆍ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右). [중앙포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인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위원회 대표상임의장이 모친인 이희호 여사의 경호 중단을 요구하는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을 향해 “워낙 좌충우돌하는 분이라 의도는 잘 모르겠지만, 이번에 사실 경호를 연장하는 문제가 국회에서 논의되는 게 상당히 오래됐다”며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김홍걸 의장은 3일 MBC라디오 ‘양지열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김 의원이 이 여사 경호를 중단하지 않으면 형사고발까지 하겠다’는 언급에 “어차피 (개정법이) 통과될 것이기 때문에 (청와대) 경호처 측에서 이제 그쪽 재량에 따라 잠시 연장한 것뿐이지 크게 무슨 불법성이 있다고 볼 순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진태 의원은 “이희호 여사에 대한 경호처의 경호는 ‘대통령 등의 경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난 2월 24일 경호 기간이 종료됐다”며 “경호를 즉시 중단하고 경찰청에 이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4일까지 이 여사에 대한 경호를 중단하고 결과를 알려달라”며 “불응할 경우 형사 고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김홍걸 의장은 “이 문제는 계속 야당 측에서 미뤄왔기 때문에 지금 통과가 안 되고 있었던 것”이라며 “그렇게 미뤄놓고 이제 와서 일부러 시한을 넘기게 해놓고 왜 경호를 계속하느냐 시비하는 것도 좀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지난해 10월 전직 대통령과 배우자에 대해 대통령 경호처가 ‘퇴임 후 10년, 추가 5년’ 경호를 제공하도록 하던 것을 ‘추가 10년’으로 연장하는 내용의 개정안을 제출했다. 개정안은 지난달 22일 국회 운영위를 통과했지만 본회의 통과가 안 된 상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