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음·네이버로 위장해 개인정보 피싱…악성메일 주의

[사진 이스트시큐리티]

[사진 이스트시큐리티]

최근 포털사이트 '다음'의 계정 종료 안내로 위장한 피싱용 악성 메일이 유포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4일 보안업체 이스트시큐리티에 따르면 해당 메일은 '귀하의 Daum 계정은 종료됨'이라는 제목으로 발송되고 있다.
 
사용자가 업그레이드를 클릭하면 다음과 비슷하게 생긴 피싱 사이트로 연결된다.  
 
해커는 아이디와 비밀번호 입력창을 보여주며, 사용자의 계정 정보를 요구한다.
 
앞서 지난달에는 네이버 계정 확인 안내 메일로 위장한 피싱 메일이 국내에 유포됐다. 해당 메일은 계정을 종료하지 않으려면 인증 링크를 클릭하라는 내용과 함께 PDF 파일을 첨부했다. 이용자가 링크나 PDF 파일을 열면 정보 탈취를 위한 가짜 로그인 사이트로 연결된다.
 
만약 계정이 도용당하는 피해를 당했거나 의심이 들 경우 2·3차 피해를 막기 위해 인터넷 계정의 비밀번호를 바꾸고 특수문자와 대·소문자를 고루 포함하는 비밀번호를 사용해달라고 당부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