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환상 오버헤드킥, 10경기 연속골...호날두의 날

레알 마드리드 공격수 호날두가 두 번째 골을 성공시킨 직후 환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레알 마드리드 공격수 호날두가 두 번째 골을 성공시킨 직후 환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 마드리드(이하 레알)가 유벤투스(이탈리아)의 빗장수비를 무너뜨리고 완승을 거뒀다. 기분 좋은 승리의 중심에 '챔피언스리그 사나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있었다.
 

유럽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
레알, 유벤투스에 3-0 완승
'챔스 사나이' 호날두 2골 1도움

레알은 4일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2017-20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2골 1도움을 기록한 호날두의 맹활약에 힘입어 유벤투스를 3-0으로 꺾었다. 원정 1차전에서 기분 좋은 완승을 거둔 레알은 홈 2차전에서 2골 차로 지더라도 7강에 올라갈 수 있는 유리한 상황을 맞았다.
 
레알 마드리드 공격수 호날두(왼쪽에서 두 번째)가 유벤투스전에서 전반 3분만에 선제골을 터뜨리고 있다. 이 득점으로 호날두는 챔피언스리그 10경기 연속 득점 기록을 달성했다. [EPA=연합뉴스]

레알 마드리드 공격수 호날두(왼쪽에서 두 번째)가 유벤투스전에서 전반 3분만에 선제골을 터뜨리고 있다. 이 득점으로 호날두는 챔피언스리그 10경기 연속 득점 기록을 달성했다. [EPA=연합뉴스]

 
레알의 창과 유벤투스의 방패 대결로 관심을 모은 이날 경기에서 주인공은 호날두였다. 레알의 세 골에 모두 기여하며 펄펄 날았다. 호날두는 경기 시작 3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리며 레알이 경기 흐름을 지배할 수 있게 했다. 왼쪽 측면에서 이스코가 시도한 땅볼 크로스를 논스톱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뽑았다. 
 
이 골로 호날두는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에서 10경기 연속 득점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호날두는 지난 시즌 유벤투스와 결승전에서 두 골을 터뜨린 것을 시작으로 올 시즌 조별리그 6경기와 16강 1·2차전에 이어 8강 1차전까지 10경기 연속 골맛을 봤다. 챔피언스리그 역사상 최초다.  
호날두가 후반 19분 멋진 오버헤드킥으로 레알 마드리드의 두 번째 골을 터뜨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호날두가 후반 19분 멋진 오버헤드킥으로 레알 마드리드의 두 번째 골을 터뜨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다른 각도에서 본 호날두의 오버헤드킥 장면. [EPA=연합뉴스]

다른 각도에서 본 호날두의 오버헤드킥 장면. [EPA=연합뉴스]

후반 19분에는 그림 같은 오버헤드킥으로 추가골을 터뜨렸다. 다니엘 카르바할이 오른쪽 측면을 파고든후 올린 크로스를 완벽한 오버헤드킥으로 마무리해 유벤투스의 골망을 흔들었다. 호날두는 후반 27분 마르셀루와 2대1 패스를 주고 받으며 마르셀루의 세 번째 골을 도와 또 하나의 공격포인트를 추가했다.  
 
유벤투스는 0-2로 뒤진 후반 21분 공격수 파울로 디발라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며 수적으로 불리한 상황에 놓였고, 추가 실점하며 무너졌다. '빗장수비'로 유명한 유벤투스가 챔피언스리그 홈 경기에서 세 골을 허용한 건 지난 2009년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경기(1-4패) 이후 9년 만이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