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유튜브 본사서 총격사건…"총격범 추정 여성은 사망"

미 캘리포니아 샌브루노에 있는 유튜브 본사 사무실에서 3일(현지시간) 무차별 총격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긴급 출동했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AP=연합뉴스]

미 캘리포니아 샌브루노에 있는 유튜브 본사 사무실에서 3일(현지시간) 무차별 총격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긴급 출동했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AP=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 샌브루노에 있는 유튜브 본사 사무실에서 3일(현지시간) 오후 무차별 총격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긴급 출동했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AFP 통신은 목격자들을 인용해 유튜브 본사 건물 위로 헬기가 동원됐으며 경찰특공대(SWAT)가 출동했다고 전했다.
 
 
샌브루노 현지 경찰은 트위터를 통해 시민들에게 이 지역에 가까이 접근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백악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사건을 보고받고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총격 사건이 발생하자 유튜브 직원들은 긴급히 대피했다. 
 
한 직원은 "회의 중이었는 데 직원들이 달리는 소리를 들었다. 처음에는 지진이 발생한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바닥과 계단에 피가 떨어져 있는 것을 봤다"며 "주변을 살펴 황급히 밖으로 빠져나왔다"고 덧붙였다.
 
 
[사진 폭스뉴스 캡처]

[사진 폭스뉴스 캡처]

  
또 다른 직원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총소리가 들렸고 캠퍼스 밖으로 탈출하는 직원들의 모습을 목격했다”며 “나와 직장 동료들은 바리케이드를 치고 방에 숨어있었으며 현재 무사히 탈출했다”고 전했다. 

 
폭스뉴스에 따르면 총격범으로 추정되는 백인 여성은 현장에서 사망했다. 이 여성은 자신의 남자친구를 비롯해 동료 직원 등에게 총격을 가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경찰은 이 여성의 구체적인 정보와 총격 사건의 동기에 대해선 아직 밝히지 않았다.
 
유튜브를 소유한 구글은 "우리는 당국과 협력하고 있으며 공식적인 정보를 입수하는 대로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사고로 다친 3명은 현재 샌프란시스코 종합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중 30대 남성과 여성 등 2명이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