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 문 대통령에게 남북회담 전 방일 요청”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이달 27일 열리는 남북 정상회담 전에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방문을 요청했다고 교도통신이 3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이날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아베 총리의 요청은 지난달 16일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이뤄졌다고 소개했다.

日 교도통신 “성사 불투명…재팬 패싱 위기감”

 
아베 신조 일본 총리. [UPI=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UPI=연합뉴스]

 
통신은 “문 대통령의 조기방문 요청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의 회담에서 일본인 납치문제를 제기해달라고 주문을 하기 위한 것”이라며 “아베 총리가 지난 2월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을 위해 방한한 만큼 이에 대한 답방 형식으로 문 대통령의 방일을 요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신은 또 “아베 총리의 요청에 문 대통령은 즉답을 피했다”며 “남북 정상회담 준비로 인해 일정 조정이 쉽지 않아 4월 방일의 성사 여부는 불투명하다”고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5월 초 도쿄에서 개최되는 한ㆍ중ㆍ일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에 불구, 아베 총리가 남북 정상회담 전 조기 방일을 원한 것은 최근 불거진 ‘재팬 패싱(Japan passing)’과 무관치 않는 것으로 해석된다. 
아베 총리가 오는 17~18일 미국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는 것도 급박하게 돌아가는 동북아 정세에서 소외되지 않기 위해서다.    
 
다음 주 한국을 방문할 예정인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도 문 대통령과 면담할 경우 남북 정상회담에서 일본인 납치문제를 다뤄달라고 요청할 방침이라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최익재 기자 ij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