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미세먼지 주범’ 부산항 매연 잡는다

지난 2일 오후 황령산에서 본 부산항 일대. 미세먼지 등으로 공기가 뿌옇다. [송봉근 기자]

지난 2일 오후 황령산에서 본 부산항 일대. 미세먼지 등으로 공기가 뿌옇다. [송봉근 기자]

부산시와 부산항만공사 등이 선박 등 부산항에서 배출되는 초미세먼지 줄이기에 나섰다. 3일 부산시에 따르면 부산의 연평균 초미세먼지(PM-2.5,기준 25㎍/㎥)는 26~27㎍/㎥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 연속 전국 7대 도시 가운데 가장 높았다. 또 2014년 국립환경과학원 분석결과 부산의 초미세먼지는 연간 10만척의 크고 작은 선박이 입출항하는 부산항에서 46.1% 배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 내년 배출규제 해역 지정 추진
선박 연료 황함유 3.5 → 0.5% 저감
하역 트랙터는 4년 내 LNG로 전환

선박처럼 벙커C유·경유 같은 화석연료 연소 때 주로 발생하는 초미세먼지는 기관지·허파꽈리 깊숙이 침투하고 황·질소산화물(SOx·NOx) 같은 2차 유해물질을 생성해 세계보건기구(WHO)가 2013년 1급 발암물질로 규정했다.
 
부산시·부산항만공사는 우선 선박 연료의 황 함유량을 3.5%에서 0.5%로 낮추기 위해 내년까지 부산항을 ‘배출규제 해역’으로 지정할 계획이다. 또 경유를 사용하는 부산항 야드 트랙터 441대의 연료는 올해 100대를 포함해 2022년까지 모두 LNG(액화천연가스)로 전환하기로 했다. LNG 전환이 어려운 노후 하역 장비에는 ‘배출가스 저감장치(DPF)’를 달기로 했다. 대기오염 물질을 적게 배출하는 선박에는 입·출항료 감면 같은 인센티브를 줄 계획이다. 관공서에서 사용하는 관공선 7척의 연료도 청정연료로 모두 바꾸기로 했다.
 
정치권도 나섰다. 자유한국당 김도읍 국회의원(북구·강서을)은 “부두에 접안한 선박은 벙커C유를 사용해 선박에 필요한 전기를 자가발전한다”면서 “오염을 줄이기 위해 육상에 전력공급설비(AMP)를 의무화하는 항만법 일부 개정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이근희 부산시 기후환경 국장은 “선박이 초미세먼지의 주범이지만 부산항을 국가가 관리해 자치단체의 역할이 적고, 청정연료로 전환하려면 업체 부담이 늘어나기 때문에 대폭적인 국비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