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굿모닝 내셔널] 식물원·목공교실·숲탐방로 … 산림 종합선물세트 즐겨요

지난달 18일 충북 청주시 미원면 미동산수목원. 미선나무 개화기를 맞아 100여 점의 미선나무 분화가 전시됐다. 미동산수목원 이옥수(55·여) 산림환경생태관 담당은 “미선나무는 한국에만 자생하는 1속 1종의 희귀식물로 충북 괴산 등 군락지 5곳이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며 “미선나무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전시회를 열었다”고 설명했다.
 

봄 맞은 청주 미동산수목원 가 보니
250㏊ 중부권 최대규모 산림욕장
1550종 다양한 식물 사계절 감상
박물관·산책로 등 즐길거리 풍성

이곳에서 300m 떨어진 난대식물원에는 가족 단위 관람객으로 붐볐다. 유리 온실 안에 후피향나무·금목서·붓순나무 등 남부권에 서식하는 수목 200여 종이 푸른 잎을 뽐내며 손님을 맞았다. 방문객 이재호(43)씨는 “사계절 다양한 수종을 볼 수 있고 체험 행사가 많아 아이들과 찾기에 제격”이라고 말했다.
 
미동산수목원에서 열린 미선나무 분화 전시회에서 방문객이 사진을 찍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미동산수목원에서 열린 미선나무 분화 전시회에서 방문객이 사진을 찍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중부권 최대 산림욕장인 미동산수목원이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했다. ‘숲속 갤러리’에서 나뭇가지와 열매로 만든 공예품이 전시된다. 숲 해설가와 함께 박물관에 들러 한국의 산림환경을 배우고 3.5㎞ 길이 탐방로를 따라 나무를 관찰할 수 있다.
 
2001년 5월 문을 연 미동산수목원은 250㏊ 규모로 조성된 공립수목원이다. 충북도가 수목유전자원을 보존·관리하고 주민에게 산림문화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만들었다. 입장료와 주차료는 무료다. 유전자보전원, 다육식물원, 관목원, 미선나무원, 참나무원, 단풍나무원 등 49개 테마의 수목전문원이 들어섰다. 이곳은 1550종, 31만3000여 개의 식물을 보유하고 있다.
 
탐방로 계곡에 설치된 다리를 건너는 방문객들. [프리랜서 김성태]

탐방로 계곡에 설치된 다리를 건너는 방문객들. [프리랜서 김성태]

수목원은 3개의 코스로 돌아볼 수 있다. 미동산 정상(557m)으로 이어진 8.6㎞ 등산로, 완만한 능선을 깎아 만든 8㎞ 임도 코스, 수목원을 관통하는 계곡을 따라 수생식물원까지 돌아보는 왕복 3.5㎞ 탐방로다. 이중 1㎞ 메타세쿼이아 길을 끼고 있는 1시간30분 짜리 탐방로 코스가 인기다. 계절별로 피는 야생화와 자연습지, 돌탑 소원길 등 테마별 산책을 할 수 있다. 김성기(51)씨는 “미동산수목원은 경사가 완만해 유모차와 휠체어를 끌고와도 웬만한 시설은 모두 둘러 볼 수 있다”며 “맨발숲길, 미로정원, 습지원, 나비생태원 등 이색 공간도 만족감을 준다”고 말했다.
 
미동산수목원은 다양한 산림교육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매일 3회에 걸쳐 전문 숲해설가들이 방문객들에게 수목원 안내와 체험활동 지도를 돕고 있다. 유치원생과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일주일에 2번씩 동물 발자국 탁본뜨기, 나뭇잎 스크래치 등 자연학습체험교실을 연다. 선반, 수납함, 다용도연필통 등 간단한 가구를 제작하는 목재체험교실을 매월 5회 이상 운영할 예정이다. 4월과 5월에는 나만의 화분 만들기, 나무껍질 탁본 뜨기, 꽃 물들이기 등에 프로그램이 계획돼 또 계절에 따라 변화하는 나비들을 관찰할 수 있는 나비생태원, 목걸이 만들기 등 상설 숲 체험장 등을 이용할 수 있다.
 
미동산수목원 권도형 전시관운영팀장은 “전시관, 체험프로그램, 탐방로 등 산림과 관련된 다양한 시설을 모아 놓은 게 미동산수목원의 자랑”이라며 “향후 산림교육센터가 들어서면 전문교육기관으로써의 역할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