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산 시즌 첫 라이벌전, 최주환 끝내기타로 LG 제압

3일 잠실 LG전에서 끝내기 안타를 때려낸 두산 최주환. [뉴스1]

3일 잠실 LG전에서 끝내기 안타를 때려낸 두산 최주환. [뉴스1]

시즌 첫 잠실 라이벌전의 승자는 두산이었다.
 

LG 김현수, 친정 두산 상대 동점포 터트렸지만 패배
SK는 2경기 연속 홈런 6방 폭발시키며 KIA에 승리
NC도 김성욱 끝내기포 힘입어 SK와 공동 선두 유지

두산은 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 경기에서 4-4로 맞선 연장 11회 말 터진 최주환의 끝내기 안타로 5-4 승리를 거뒀다. 주말 KT전에서 2연패에 빠졌던 두산은 짜릿한 승리를 거두며 시즌 6승(3패)째를 거뒀다.
 
두산은 2회 말 선두타자 김재환이 LG 1루수 양석환의 실책으로 출루한 뒤 양의지의 2루타와 오재원의 적시타가 나와 2점을 선취했다. LG의 반격을 이끈 건 새로운 4번타자 아도니스 사르시아였다. 가르시아는 두산 선발 유희관의 체인지업을 때려 솔로홈런을 만들었다. 가르시아의 시즌 첫 홈런. 패색이 짙었던 8회 초 LG는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박용택의 2루타, 채은성의 안타로 만든 1사 1,3루에서 대타 이천웅이 우전 적시타로 연결해 2-2를 만들었다. 그러나 두산은 8회 말 다시 리드를 잡았다. 2사 3루에서 오재일이 진해수의 커브를 때려 투런 아치(시즌 3호)를 그렸다.
 
2-4로 뒤진 9회 초 친정팀 두산을 상대로 동점 투런포를 터트린 LG 김현수. [LG 트윈스 구단 제공=연합뉴스]

2-4로 뒤진 9회 초 친정팀 두산을 상대로 동점 투런포를 터트린 LG 김현수. [LG 트윈스 구단 제공=연합뉴스]

승부를 다시 원점으로 돌린 건 두산 출신 LG 외야수 김현수였다. 김현수는 마무리 김강률을 상대로 무사 1루서 포크볼을 걷어올려 우측 담장을 넘겼다. 동점 투런홈런. LG는 이어진 공격에서 2사 만루 기회를 잡았지만 추가점은 올리지 못했다. 두산도 9회 말 1사 1루 찬스를 놓쳤다.
 
연장 승부는 11회에 갈라졌다. 두산은 11회 초 2사 1,2루에서 안익훈에게 안타성 타구를 내줬으나 좌익수 조수행이 다이빙 캐치로 걷어냈다. 이어 11회 말 1사 1,2루에서 최주환이 우익수 키를 넘는 굿바이 안타를 때려 경기를 마무리했다.
 
SK 와이번스 김동엽

SK 와이번스 김동엽

'홈런 군단' SK는 KBO리그 사상 최초로 2경기 연속 홈런 6개를 때려내며 KIA를 13-3으로 제압했다. SK 김동엽은 시즌 5,6호 홈런을 터트려 단독 1위로 올라섰다. 결승 스리런포를 터트린 로맥은 4경기 연속 손맛을 봤다. 최정도 시즌 5호 홈런을 쳐 로맥과 함께 공동 2위에 올랐다. KIA는 선발 이민우가 1회에 6실점하면 무너졌다. KT는 넥센에서 2차 드래프트로 영입한 선발 금민철의 7이닝 1실점 호투를 발판으로 넥센을 7-1로 물리쳤다.  
 
창원 마산구장에서는 홈팀 NC가 연장 10회 말 선두타자 김성욱이 삼성 한기주로부터 솔로홈런을 빼앗아 4-3으로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7승2패가 된 NC는 SK와 함께 공동 1위를 유지했다. 한화는 난타전 끝에 롯데를 17-11로 누르고 4연패를 탈출했다. 3번타자 송광민은 만루홈런 포함 5타수 3안타·6타점을 올렸다. 4번으로 나선 제라드 호잉도 2경기 연속 대포를 터트렸다. 롯데는 개막 7연패에서 벗어나자마자 지면서 1승8패를 기록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