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원·용인·화성·군포 폐플라스틱 수거 여전히 혼선

폐비닐과 폐플라스틱류 수거 거부로 우려됐던 서울 등 수도권의 ‘쓰레기 대란’이 지난 2일을 고비로 진정되고 있으나, 수원·용인·화성·군포 등 경기도 일부 지역에서는 3일까지도 수거를 둘러싼 혼선이 빚어졌다.
 

환경부 “48개 업체 중 43곳과 합의”
재활용업체 6곳선 “조건부 동의”

환경부는 지난 2일 재활용 업체가 정상적으로 수거하는 데 합의했다고 발표했지만, 실제 현장 상황은 달랐다. 경기도에 따르면 이날 시·군을 통해 파악한 결과, 경기도 31개 시·군 중 20여 곳에서는 폐비닐 등 재활용품 수거가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한다. 수거가 제대로 되지 않던 김포·과천은 지자체 차원에서 수거에 나서거나 기존 업체가 수거를 재개했다.
 
아파트 단지가 많은 고양시의 경우 소규모 공동주택단지는 시에서 직접 수거에 나섰지만, 대규모 주택단지는 여전히 입주민과 업체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수거에 차질이 생겼다. 수원·용인·화성·군포에서도 공동주택 단지와 수거 업체가 폐플라스틱류 수거 협의를 진행 중이지만 일부 공동주택 단지에서는 합의에 이르기까지 시일이 좀 더 걸릴 전망이다. 협의가 장기화할 경우 일부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폐비닐과 폐플라스틱이 계속 쌓이는 상황이 나타날 것으로 우려된다.
 
관련기사
 
경기도 자원순환과 관계자는 “점차 정상을 찾고 있지만 일부 아파트 단지에선 당분간 불편을 겪을 수도 있다”며 “최대한 빨리 합의에 이르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원만한 타결이 이뤄지지 않으면 당초 계획대로 시·군이 직접 수거에 나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도 수거를 거부했던 수도권의 48개 재활용 업체를 상대로 설득을 계속했다. 환경부는 이들 중 43개 업체는 정상 수거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환경부와 합의한 업체 중에서도 6곳은 여전히 ‘조건부 합의’라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폐비닐 분리수거 지침을 제대로 지킨 깨끗한 것만 수거하겠다는 것이다.
 
앞서 환경부는 지난 2일 “48개 업체 모두 정상 수거하기로 했다”고 발표했지만 일부가 환경부와 합의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임선영 기자, 수원=최모란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