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김정은도 주목한 백지영 목소리…“남쪽서 어느 정도 가수냐”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백지영이 1일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공연을 앞두고 가진 리허설에서 ‘잊지말아요’를 열창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백지영이 1일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공연을 앞두고 가진 리허설에서 ‘잊지말아요’를 열창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저 가수는 남쪽에서 어느 정도인가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1일 남측 예술단이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벌인 공연 중 한 말이다.  
 
김 위원장이 특별히 언급한 가수는 백지영이었다. 공연 당시 김 위원장의 옆에 앉았던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일 취재진에 "워낙에 열창을 하니 (김 위원장이) 백지영씨를 특별히 언급했다"며 ”(김 위원장이) 백지영씨 노래가 신곡이냐, 남쪽에서 어느 정도의 가수냐 등을 물어봤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왼쪽)이 1일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북평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에 참석해 도종환 문체부장관과 대화하고 있다.[뉴스1]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왼쪽)이 1일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북평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에 참석해 도종환 문체부장관과 대화하고 있다.[뉴스1]

 
백지영은 이날 무대에서 자신의 히트곡 ‘총 맞은 것처럼’, ‘잊지 말아요’를 열창했다. 백씨는 ‘총 맞은 것처럼’을 부른 뒤 “노래를 부르는 중에도 만감이 교차한다. 오늘을 잊지 말고 (이번 공연이) 활발한 남북 교류의 시작이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말했다.
 
백씨가 ‘잊지 말아요’를 불렀을 때는 무대 뒤로 이산가족 상봉의 모습이 배경으로 펼쳐졌다. 이산가족들의 만남과 헤어짐 순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남과 북이 손을 맞잡은 모습 등이 영상으로 나왔다.
 
도 장관은 “김 위원장은 공연 중에 백씨 외에도 모르는 노래나 가수가 나올 때도 어느 정도 인기가 있는 가수인지 물어봤다”며 “남쪽 노래와 가수에 대해 관심이 상당하더라”고 말했다. 또한 곡에 따른 김 위원장의 반응도 공개했다.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이런 노래는 여기서 많이 부르는 노래인 것 같아요. 김 위원장이 이 노래가 나오니까 얼굴이 환해지고요. 윤상 감독을 불러 편곡을 어떻게 했느냐고 물어보기도 하고요.“
가수 백지영이 2일 평양 옥류관에서 냉면을 먹으면서 취재진에 소감을 말하고 있는 모습.[사진 비디오머그]

가수 백지영이 2일 평양 옥류관에서 냉면을 먹으면서 취재진에 소감을 말하고 있는 모습.[사진 비디오머그]

 
도 장관은 "'봄이 온다'는 타이틀이 스크린에 분홍색으로 나오니 김 위원장이 나를 쳐다보며 '제목이 참 좋다'고 했다"며 "그래서 내가 '상징적인 표현입니다'라고 했더니 '그렇죠. 상징적인 표현이죠'라고 했다"고 전했다. 도 장관은 "나중에 끝나고 나서 공연 뒷부분에 서현씨가 '푸른 버드나무'를 부르고 가수들이 '다시 만납시다'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부르니까 김 위원장이 고무돼 가수들을 만나서 격려했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김옥주(왼쪽부터), 이선희와 백지영(오른쪽) 등이 3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남북합동공연 리허설에서 함께 노래하고 있다.[연합뉴스]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김옥주(왼쪽부터), 이선희와 백지영(오른쪽) 등이 3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남북합동공연 리허설에서 함께 노래하고 있다.[연합뉴스]

한편 남측 예술단은 3일 오후 3시 30분부터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2차 공연을 북측 예술단과 함께 진행중이다. 백씨는 이날 공연 전 열린 리허설에서 가수 이선희와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단원과 함께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보였다.
이승호 기자, 평양공연공동취재단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