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월 흥녕선원지에서 출토된 금동반가사유상을 보니····

강원도 영월 흥녕선원지에서 출토된 금동반가사유상. 출토지가 명확한 첫 사례다.[사진 문화재청]

강원도 영월 흥녕선원지에서 출토된 금동반가사유상. 출토지가 명확한 첫 사례다.[사진 문화재청]

 
강원도 영월에 있는 절터에서 금동반가사유상이 나왔다.
영월군과 강원문화재연구소(소장 오제환)는 지난해 11월부터 착수해 발굴조사 중인 영월 흥녕선원지(강원도 기념물 제6호) 터에서 높이 15㎝, 폭 5㎝ 크기의 금동반가사유상을 발견했다고 3일 밝혔다. 국내에는 반가사유상 40여점 있지만 이번처럼 발굴 현장에서 출토된 것은 처음으로, 출토지가 명확한 첫 사례로 주목된다. 기존 반가사유상은 예전부터 대부분 사찰에서 보관해온 것들로 정확한 출처를 알기 어려웠다. 
 
금동반가사유상은 청동 표면에 도금한 반가사유상을 말한다. 반가사유상은 한쪽 다리를 다른 쪽 무릎 위에 얹고 손가락을 뺨에 댄 채 생각에 잠겨 있는 자세를 취하고 있는 불상으로, 인도 간다라 지방에서 처음 출현했으나 고대에 한국과 일본에서 특히 유행했다. 
 
삼국시대 불상 중 걸작으로 평가되는 국보 제83호 금동반가사유상은 1920년대 경북 경주에서 발견됐다고 전하나 출토지가 알려지지 않았고, 국보 제78호 금동반가사유상 역시 출토지가 명확하지 않다. 
 
영월에서 출토된 금동반가사유상. 7세기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진 문화재청]

영월에서 출토된 금동반가사유상. 7세기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진 문화재청]

이번에 출토된 금동반가사유상은 일반적인 반가부좌 형태로 오른쪽 다리를 왼쪽 다리에 걸치고 오른 무릎 위에 올려놓은 오른팔로 턱을 괴고 생각에 잠긴 모습이다. 얼굴은 원형에 가깝고 잔잔한 미소를 띄고 있다. 상의는 걸치지 않았고, 머리에는 삼면이 돌출된 삼신관을 쓰고 있다.  
 
곽동석 동양대 교수는 "크기는 작은 편이지만 국보 제83호 금동반가사유상하과 유사하다"며 "양식상 7세기 초에 만들어졌을 가능성이 커보인다"고 말했다. 이번에 출토된 반가사유상은 조형적으로도 매우 완성도가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곽 교수는 "반가사유상의 자세는 조형적으로 비례가 잘 맞기 쉽지 않다. 그런데 이 반가사유상은 조형적으로 매우 자연스럽고 완성도가 탁월하다"고 말했다. 곽 교수는 이어 "영월 지역이 삼국시대에 불교문화가 발달한 지역으로 알려져 있었는데, 이번 금동반가사유상 출토로 역사적으로 더욱 주목해야 할 곳이라는 점이 분명해졌다"고 덧붙였다.
 
자장율사가 세웠다고 전해지는 흥녕선원은 선종 구산선문(九山禪門) 가운데 하나인 사자산문파의 본거지다. 통일 신라시대의 승려인 징효대사(826~900)가 크게 번성시켰다고 전해진다. 징효대사 탑비(보물 제 612호)와 부도(승려의 사리나 유골을 모신 탑) 등은 현재 법흥사 경내에 남아 있다. 흥녕선원지에서는 앞서 2002년부터 2004년 사이에 두 차례 시굴조사가 이뤄져 건물지와 석축 등 다양한 유구(遺構·건물의 자취)와 유적이 나왔다.
 
영월에서 출토된 금동반가사유상의 후면. 조형적인 완성도가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사진 문화재청]

영월에서 출토된 금동반가사유상의 후면. 조형적인 완성도가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사진 문화재청]

정원철 강원문화재연구소 조사원은 "흥녕선원은 9∼10세기 유적으로 10~12세기에 번창한 사찰"이라며 "앞으로는 출토지와 연계해 반가사유상을 연구할 중요한 자료가 생겼다"고 말했다. 한편 곽동석 교수는 "이번에 출토된 금동반가사유상은 크기가 작아 한 곳에 봉안하지 않고 들고 다녔을 가능성이 있어서 제작 시기와 건물지의 번성 시기와 다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사단은 "유물 상태는 좋은 편"이라며 "보존처리와 추가 연구를 통해 유물 주조기법과 도금방법 등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사실상 방치된 흥녕선원지의 규모와 성격을 파악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시작됐다. 흥녕선원지에서는 앞서 2002년부터 2004년 사이에 두 차례 시굴조사가 이뤄져 건물지와 석축 등 다양한 유구(遺構·건물의 자취)와 유적이 나온 바 있다.
 
이은주 기자 ju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