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2년만에 대통령 참석…70주년 제주4·3 국가 추념식 거행

제70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이 3일 오전 제주4·3평화공원에서 거행됐다.
2018 제주 4.3 추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행사장에 입장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2018 제주 4.3 추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행사장에 입장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행정안전부가 주최하고 제주도가 주관하는 이번 추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현직 대통령으로 12년만에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제주특별자치도 제주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0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헌화 분향을 한 뒤 묵념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제주특별자치도 제주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0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헌화 분향을 한 뒤 묵념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지난 2006년 고(故) 노무현 대통령 참석 이후 처음이다. 추념식에는 4·3 생존 희생자 100여 명과 희생자 유족 등 1만5000여 명이 참석했다. 여야 당대표 5명은 물론 국회의원 50명, 원희룡 제주지사 등도 함께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제주특별자치도 제주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0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헌화 분향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제주특별자치도 제주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0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헌화 분향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날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리는 추념식에서 “비극은 길었고, 바람만 불어도 눈물이 날 만큼 아픔은 깊었지만 유채꽃처럼 만발하게 제주의 봄은 피어날 것”이라며 “저는 오늘 여러분께 제주의 봄을 알리고 싶다”며 추념 메시지를 시작했다.
 
2018 제주 4.3 추념식에 참석한 유가족이 위령비를 닦고 있다. 최충일 기자

2018 제주 4.3 추념식에 참석한 유가족이 위령비를 닦고 있다. 최충일 기자

문 대통령은 4·3의 진실은 어떤 세력도 부정할 수 없는 분명한 역사의 사실로 자리를 잡았다는 것을 선언한다”며 4·3의 완전한 해결을 향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2018 제주 4.3 추념식에 참석한 유가족이 위령비를 닦고 있다. 최충일 기자

2018 제주 4.3 추념식에 참석한 유가족이 위령비를 닦고 있다. 최충일 기자

또 “더 이상 4·3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이 중단되거나 후퇴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국가권력이 가한 폭력의 진상을 제대로 밝혀 희생자의 명예를 회복과 유해 발굴 사업을 이어가고 보상과 국가트라우마센터 건립 등 입법이 필요한 사항은 국회와 적극 협의하겠다”고 의지도 밝혔다.  
 
이날 행사는 식전행사로 개신교와 천주교, 불교, 원불교의 종교의례, 진혼무, 합창, 공연이 이어졌다.
2018 제주 4.3 추념식에 참석한 유가족이 위령비를 찾아 제를 지내고 있다. 최충일 기자

2018 제주 4.3 추념식에 참석한 유가족이 위령비를 찾아 제를 지내고 있다. 최충일 기자

본행사가 시작되는 오전 10시부터 1분간 4·3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묵념 사이렌이 제주도 전역에 울렸다. 사상 처음이다. 추념식에 참석하지 못하는 제주도민들도 추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4·3 당시 430여 명이 한꺼번에 희생된 북촌리 사건을 모티브로 한 '순이삼촌'이란 소설을 쓴 현기영 씨가 '4·3 70주년에 평화를 기원하면서'라는 제목의 추모글을 낭독했다.
제주에 이주해 살고 있는 가수 이효리가 2018 제주 4.3 추념식 리허설 과정에서 내레이션을 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제주에 이주해 살고 있는 가수 이효리가 2018 제주 4.3 추념식 리허설 과정에서 내레이션을 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4·3 희생자 유족인 이숙영 씨는 어머니를 그리는 편지를 낭독했다.
 
제주에 이주해 터를 잡은 대중가수들의 참여도 빛이 났다. 제주도에 거주 중인 가수 이효리, 루시드폴이 무대에 나와 희생자의 아픔을 위로했다. 또 중견가수 이은미도 멋진 라이브 무대로 참석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2014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일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후 연예인이 참석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이효리는 검정색 정장을 입고 단상에 올라 제주4·3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내용의 시를 행사 중간 나지막이 작은 목소리로 차분히 낭송했다. 이효리가 읊은 시는 이종형 시인의 '바람의 집', 이산하 시인의 ‘생은 아물지 않는다’, 김수열 시인의 ‘나무 한그루 심고 싶다’ 등 3작품. 
 
특히 처음 낭송한 ‘바람의 집’은 ‘4월의 섬 바람은 수의 없이 죽은 사내들과 관에 묻히지 못한 아내들과 집으로 돌아가는 길을 잃은 아이의 울음 같은 것’이라는 표현에서 제주4·3을 추모하는 내용을 엿볼 수 있는 시다. 
 
제주에 이주해 살고 있는 가수 이효리가 2018 제주 4.3 추념식에서 내레이션을 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제주에 이주해 살고 있는 가수 이효리가 2018 제주 4.3 추념식에서 내레이션을 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제주에서 감귤농사를 짓고 사는 가수 ‘루시드폴’은 자작곡 ‘4월의 춤’ 무대를 선보였다. ‘4월의 춤’은 지난 2015년 12월 루시드폴이 발매한 곡으로, 제주 4·3을 추모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들은 음악과 시에 마음을 담아 희생자들을 애도했다. 가수 이은미는 ‘찔레꽃’을 열창했다.
 
제주에 이주해 살고 있는 가수 루시드폴이 2018 제주 4.3 추념식 무대에서 노래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제주에 이주해 살고 있는 가수 루시드폴이 2018 제주 4.3 추념식 무대에서 노래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마지막으로 제주 4·3 유족합창단과 참석자들이 4·3의 아픔을 그린 노래 '잠들지 않는 남도'를 처음으로 합창하면서 행사장의 분위기는 절정으로 치달았다. 
본행사가 끝나면서 제주도민을 비롯한 전국 각지, 일본 등지에서 온 참배객들이 헌화와 분향을 하고, 위패봉안실과 행방불명인 표석 등을 돌아보며 영령의 명복을 빌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