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신청곡 ‘뒤늦은 후회’가 北에서 유명한 이유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1일 오후 동평양대극장에서 ‘봄이 온다’라는 주제로 열린 ‘남북 평화협력 기원 남측 예술단 평양 공연’을 관람한 뒤 가수 최진희(왼쪽)와 악수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 위원장의 부인 이설주.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1일 오후 동평양대극장에서 ‘봄이 온다’라는 주제로 열린 ‘남북 평화협력 기원 남측 예술단 평양 공연’을 관람한 뒤 가수 최진희(왼쪽)와 악수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 위원장의 부인 이설주. [연합뉴스]

"그 곡이 약간 최진희 선배의 특화된 창법이랑 너무 맞는 곡이에요. ‘세미 트로트’라고 해야 하나." 
북한을 방문 중인 남측 예술단의 윤상 수석대표는 2일 밤 평양공연을 취재중인 남측 취재진을 만나 이렇게 말했다. 남측 예술단 일원인 가수 최진희가 1일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 공연-봄이 온다’ 공연에서 '뒤늦은 후회'를 불러줄 것을 북측에서 따로 요청했는지 질문한 것에 대한 답이었다. 
 
옥류관 앞에서 기념촬영하는 예술단  2일 오후 평양 냉면 전문점인 옥류관 앞에서 최진희(오른쪽에서 네번째) 등 남북평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원들이 점심식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평양공연사진공동취재단

옥류관 앞에서 기념촬영하는 예술단 2일 오후 평양 냉면 전문점인 옥류관 앞에서 최진희(오른쪽에서 네번째) 등 남북평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원들이 점심식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평양공연사진공동취재단

실제로 최씨는 1일 공연에서 본인의 노래가 아닌 다른 가수의 노래 '뒤늦은 후회'를 불렀다. 최씨는 이날 공연에서 부른 ‘사랑의 미로’외에도 ‘우린 너무 쉽게 헤어졌어요’ 등 많은 히트곡을 갖고 있다. 이 노래들은 북한에도 잘 알려져 있다. 더구나 최씨는 이번 공연에 참가한 11팀의 남측 가수 중 북한에서 공연을 가장 많이 한 가수다. 1999년과 2002년, 2005년에 이어 이번이 4번째 방북 공연이다. 그만큼 북한 사회에서도 유명한 남측 가수란 얘기다.
 
그런데 왜 남의 노래를 불러야 했을까. 그 이유는 2일 최씨에 의해 공개됐다. 최씨는 평양 공연에 함께 온 남측 취재진에게 “처음에 나는 내 노래를 부르고 싶었다"며 "‘사랑의 미로’를 부르고 다른 노래도 부르고 싶었지만, 준비하는 측에서 ‘뒤늦은 후회’를 부르라고 했다”고 말했다. ‘뒤늦은 후회’는 북측에서 선곡을 강하게 요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는 당초 이 노래 자체를 몰랐다고 한다. 그는 “나는 그 노래가 뭔지도 모르고 왜 내 노래도 아닌 걸 불러야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고, 싫었다"며 "노래 준비도 제대로 못 했다”고 말했다.
 
최씨의 의문은 공연이 끝난 뒤 풀렸다. 최씨는 “어제 김정은 위원장이 (공연이 끝난 뒤) 내려와 저랑 악수를 하는데 ‘그 노래를 불러줘서 고맙습니다’라고 말했다”며 “아! 왜 나더러 ‘뒤늦은 후회’를 부르라고 했는지 알겠더라”고 말했다.
 
 
‘뒤늦은 후회’는 최씨의 ‘사랑의 미로’와 함께 고(故)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애창곡으로 알려져 있다. 이런 이유 때문인지 북한에서 '뒤늦은 후회'는 인기가 많다고 한다. 윤 수석대표는 "그 노래 나올 때 분위기가 너무 좋았는데 남측 곡 중에서 (북에서) 인기가 너무 많은 곡이라고 한다"며 "아주 옛날 곡임에도 불구하고 좋아하니까 다른 가수들보다 최진희 선배가 부르는 게 좋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취재진이 "북측에서 콕 집어서 불러달라고 했다는 말이 있다"고 하자 윤 수석대표는 "저는 몰랐다. 정말인가"라고 말하며 놀람을 표시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뒤늦은 후회'는 3일 국내 포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고 음악사이트 멜론에서도 실시간 급상승 곡 1위를 차지하면서 화제가 됐다. 
 
가수 현이와 덕이.[중앙포토]

가수 현이와 덕이.[중앙포토]

 
노래와 함께 원곡 가수에 대한 관심도 생겨났다. '뒤늦은 후회'는 남매 듀오 가수였던 ‘현이와 덕이’가 1985년 발매한 2집 앨범 ‘너나 좋아해 나너 좋아해’에 수록된 곡이다. 오빠 장현이 작사하고, 여동생 장덕이 작곡해 함께 부른 서정적인 멜로디의 곡이다.
 
 
1975년 데뷔한 장현과 장덕은 76년 '현이와 덕이'를 결성했고 이후 각자 솔로 활동을 하다가 85년 재결합해 '너나 좋아해 나너 좋아해' 등을 히트시켰다. 안타깝게도 남매는 90년 잇달아 요절하는 비운을 맞았다.
 
이승호 기자, 평양공연공동취재단 wonderman@joongang.co.kr
'뒤늦은 후회' 가사
창밖에 내리는 빗물소리에 마음이 외로워져요  
지금 내 곁에는 아무도 아무도 없으니까요  
거리에 스치는 바람소리에 슬픔이 밀려와요  
눈물이 흐를 것만 같아서 살며시 눈감았지요  
계절은 소리없이 가구요 사랑도 떠나갔어요 
외로운 나에겐 아무 것도 남은게 없구요  
순간에 잊혀져갈 사랑이라면 생각하지 않겠어요  
이렇게 살아온 나에게도 잘못이 있으니까요  
 
창밖에 내리는 빗물소리에 마음이 외로워져요  
지금 내 곁에는 아무도 아무도 없으니까요  
거리에 스치는 바람소리에 슬픔이 밀려와요  
눈물이 흐를 것만 같아서 살며시 눈감았지요  
계절은 소리없이 가구요 사랑도 떠나갔어요
외로운 나에겐 아무 것도 남은게 없구요  
순간에 잊혀져갈 사랑이라면 생각하지 않겠어요  
이렇게 살아온 나에게도 잘못이 있으니까요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