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버리란 거냐 말란 거냐” 주민 혼선 … 비닐 배출 막는 경비원 폭행도

2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동탄신도시의 한 아파트 분리수거장. 폐플라스틱 포대에는 이미 페트병 등이 가득했다. 1400여 가구가 사는 이 아파트는 분리수거 날인 매주 화요일마다 8t 정도의 플라스틱 폐기물이 나온다.
 

아파트 관리소마다 항의 전화 빗발
지자체들 비용 보전, 직접 수거 검토

분리수거장에서 만난 주부 최모(37·여)씨는 “관리사무소에서 페트병 등의 부피를 줄여서 배출하라고 방송을 해서 발로 밟았는데 맞는 건지 모르겠다”고 했다. 관리사무소 직원은 “뉴스에 플라스틱류를 정상 수거한다고 나오긴 하던데 혹시 몰라 입주민들에게는 소량만 배출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환경부가 수도권 48개 재활용업체들과 협의해 아파트의 재활용품 수거가 정상화됐지만 일선 현장에선 폐비닐과 스티로폼, 플라스틱류 배출을 둘러싼 혼선이 여전하다. 상당수 아파트는 게시판에 붙인 ‘재활용품 수거’ 안내문을 떼지 않고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관련기사
 
서울 성북구에 있는 한 아파트 관리소장 유모(65)씨는 “오늘도 관리사무소로 ‘왜 지침이 이랬다저랬다 하느냐’는 항의 전화가 몇 통이나 걸려 왔다”며 “‘이리이리해서 버리시라’고 안내하면 ‘월급 받는 직원들이 알아서 하라’고 윽박지르는 주민도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경기도 김포시 운양동의 한 아파트에선 ‘폐비닐을 버리지 말라’는 경비원(66)을 폭행한 김모(70)씨가 경찰에 입건됐다.
 
일부 아파트는 수거를 거부한 재활용 처리업체에 조만간 계약 불이행에 대한 내용증명을 발송하는 등 강력히 대응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김진수 수원시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 사무국장은 “정부는 합의했다는데 재활용 업체에선 ‘정상 수거하겠다’는 통보가 아직 없다”며 “계약을 해놓고 수익이 안 된다고 수거를 포기하는 것은 명백한 계약 위반”이라고 말했다.
 
이번엔 합의됐지만 이런 일이 또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수원시 관계자는 “중국의 수입 규제로 플라스틱류뿐만 아니라 폐지 가격도 하락하고 있는 상황이라 걱정”이라고 말했다.
 
서울과 경기도의 기초자치단체들은 아파트 등 공동주택이 민간 업체에 맡겨 자체적으로 해결했던 재활용품 수거를 직접 하는 방식도 검토 중이다. 일각에선 충북 청주시처럼 재활용 업자들에게 수거·운반 비용 일부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성남시 관계자는 “지자체가 모든 폐비닐·스티로폼·플라스틱류를 처리하기엔 인력·장비 부족 문제가 있어서 민간 재활용업체에 일정 비용을 지원하는 방안도 들여다보고는 있지만 예산이나 공동주택 특혜 논란 등이 있어서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화성=최모란 기자, 임선영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