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주민 찬반 갈등에 표류하는 안산 세월호 추모공원

경기도 안산시는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추모공원 조성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지지부진하다. 우여곡절 끝에 공원 부지는 정해졌지만 찬반 논란 속에 주민 갈등까지 일고 있다.
 
안산시는 지난 2월 세월호 정부 합동분향소가 들어서 있는 화랑유원지에 세월호 추모공원을 짓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2022년까지 희생자를 기리는 봉안·추모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단원고와 인접해 있고 학생들의 추억이 깃든 공간”이라며 화랑유원지를 추모공원 부지로 요구해 왔던 세월호 유가족과 4·16 안산시민연대 측은 찬성의 뜻을 전했다.
 
하지만 공원 주변에 사는 시민 등은 “도시 한복판에 있는 유원지에 추모시설을 건립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반발했다.
 
안산시는 이런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세월호 추모공원 50인 건립위원회를 운영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지역 대표와 세월호 유가족, 시의원 등 50인으로 구성된 위원회는 추모공원의 사업방식이나 규모, 건립 기본계획 수립, 설계 등 공원 조성방식과 관리·운영 등을 결정한다.
 
하지만 지역의 일부 시민사회단체와 야당 정치인들이 반대 의견을 내면서 추모공원 조성은 안산지역 6·13 지방 선거에서 주요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제종길 안산시장은 화랑유원지 추모공원 설립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반면 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각각 반대 기자회견과 성명서를 잇달아 내고 “세월호 참사의 슬픔은 공감하나, 일방적인 추모공원 장소 지정은 문제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안산과 달리 인천에선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추모공원이 2016년 4월 인천시 부평구 인천 가족공원에 이미 문을 열었다. 지상 2층 연면적 487㎡ 규모인 이 추모관은 전체 희생자 304명(사망자 295명·실종자 9명) 가운데 안산 단원고 학생과 교사 등을 제외한 일반인 희생자와 당시 구조 활동을 벌이다 사망한 잠수부 등 44명의 영정과 위패가 있다. 
인천·안산=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