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레드벨벳 北 신문 1면 등장…김정은 “가슴 벅차고 감동 금할 수 없어”

북한 노동신문이 2일자 1면에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남측 예술단의 1일 공연을 관람한 소식을 전했다. [노동신문]

북한 노동신문이 2일자 1면에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남측 예술단의 1일 공연을 관람한 소식을 전했다. [노동신문]

 
걸그룹 레드벨벳이 2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1면에 등장했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함께였다. 노동신문과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이 1일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측 예술단 공연 무대를 봤다는 소식과 함께 관련 사진을 실었다. 노동신문은 김정은이 공연을 마친 뒤 레드벨벳을 포함한 남측 예술단과 찍은 단체사진을 톱으로 올렸다. 노동신문에 남측 걸그룹 사진이 1면에 등장한 건 처음이다.
 
이 신문은 지난 1일자에 “자본주의 예술은 썩어빠진 부르주아 생활양식을 유포시킨다”는 글을 실었었다. 그러나 이날 노동신문엔 공연에 심취해 박수를 치고 있는 김정은과 부인 이설주의 사진이 게재됐다. 2층 특별 관람석에 앉은 김정은은 무대를 더 가까이 보려는 듯 몸을 앞으로 숙인 모습이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북평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에 참석했다고 노동신문이 2일 보도했다. [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북평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에 참석했다고 노동신문이 2일 보도했다. [노동신문]

 
공연을 본 김정은은 “우리 인민들이 남측의 대중 예술에 대한 이해를 깊이 하고 진심으로 환호하는 모습을 보면서 가슴이 벅차고 감동을 금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고 노동신문은 전했다. 그는 이날 남측 예술단 공연의 부제가 ‘봄이 온다’라는 점을 언급하면서 “남측 예술단 평양 공연은 북과 남의 온 민족에게 평화의 봄을 불러왔다”며 “이런 좋은 분위기를 소중히 지켜가고 계속 키워나갈 때 우리 겨레의 앞길에는 언제나 새싹이 움트고 꽃이 피는 화창한 봄과 오곡백과 무르익는 풍요한 가을만이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은 또 “남측 예술단의 이번 평양 방문이 민족의 하나된 모습을 과시하는 의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북한 매체는 보도하지 않았으나 김정은은 “이 여세를 몰아 가을엔 서울에서 공연을 하자”는 제안도 했다.
 
김정은은 당초 1일에 진행된 남측 단독 공연이 아닌 3일로 예정된 남북 합동 공연을 관람할 예정이었으나 일정을 변경했다. 이에 대해 김정은은 “4월 초 정치일정이 복잡하여 시간을 내지 못할 것 같아 오늘 늦더라도 평양에 초청한 남측 예술단의 공연을 보기 위하여 나왔다”며 “짧은 기간에 성의껏 훌륭한 공연을 준비해가지고 왔다”고 사의를 표했다고 노동신문은 전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북평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에 참석했다고 노동신문이 2일 보도했다. [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북평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에 참석했다고 노동신문이 2일 보도했다. [노동신문]

 
김정은은 공연 후 남측 예술단과 만나 일일이 악수를 하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그는 부인 이설주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윤상 음악감독과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과 나란히 앉아 공연을 관람했다. 이날 공연은 김정은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도 관람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전했으나 사진엔 포착되지 않았다.
 
1일 공연엔 조용필ㆍ최진희ㆍ강산에ㆍ이선희ㆍ윤도현ㆍ백지영ㆍ정인ㆍ알리ㆍ서현ㆍ김광민ㆍ레드벨벳 등 11팀이 출연해 26곡의 노래를 불렀다. 노동신문은 공연이 ‘우리의 소원은 통일’로 막을 내렸다며 “출연자들은 관람자들과 뜨거운 동포애의 정을 안고 인사도 나누고 자기들의 평양방문 소감도 이야기하면서 또다시 북과 남이 하나 되어 화합의 무대가 마련된 흥분과 격정을 누르지 못하였다”고 전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