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도수치료비 천차만별 5000~50만원 100배 차이

재)의료비2

재)의료비2

척추질환 환자들이 많이 활용하는 도수치료 비용이 병원 별로 100배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아 병원들이 임의로 가격을 책정하기 때문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1일 중소병원~상급종합병원 3762곳의 도수 치료, 1,2인 병실료 등 비급여(비보험) 진료 207개 항목의 가격을 비교해 공개했다. 비급여 진료비는 병원이 홈페이지나 병원 게시판 등에 게시하게 돼 있는데, 환자가 비교하기 힘들다. 심평원이 이를 모아서 비교해 매년 공개한다.
 심평원은 올해 도수치료·증식치료 등 100가지 진료 항목을 새로 공개했다.
도수치료비 비교

도수치료비 비교

 
 도수치료는 손으로 관절 기능 향상을 돕는다. 도수 치료의 가장 흔한 가격은 5만원이다. 최저는 5000원, 최고는 50만원이다. 상급종합병원은 2만원이 가장 많고 최저 9500원, 최고 19만5700원이다. 일반종합병원이나 중소병원에 비해 가격 차이가 상대적으로 작다.
 
 척추 증식치료 비용 차이도 크다. 인대 등에 약물을 주사해 통증을 완화하는 치료다. 상급종합병원은 최저 1만5000원, 최고 21만원이다. 전체 병원은 최저 1만원, 최고 25만원이다. 
MRI비용

MRI비용

 일반 체외수정과 자궁강내 정자주입술 등 난임 시술 비용은 최저와 최고가 3∼6배 차이 난다. 가장 흔한 금액은 10만∼20만원이다. 간이 말라리아 항원검사는 2만∼3만원대가 많고, 최저 6000원, 최고 5만원이다.
 
올해 비급여 진료비용은 2일부터 심사평가원 홈페이지(www.hira.or.kr)와 모바일 앱 '건강정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성식 기자sssh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